정치

뉴시스

서욱, 한국군 적수 안 된다는 김정은에 "초전에 무력화 가능"

박대로 입력 2020.09.16. 12:33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는 최근 밥 우드워드 저서를 통해 전해진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한국군은 나의 적이 될 수 없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발언에 반박했다.

서 후보자는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질의에 "그 얘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우리 군은 확고한 대비 태세 유지 하에 최첨단 전력을 갖고 초전에 상대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미 연합 전력과 한국 단독 전력으로 북 압도"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는 최근 밥 우드워드 저서를 통해 전해진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한국군은 나의 적이 될 수 없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발언에 반박했다.

서 후보자는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질의에 "그 얘기에 동의할 수 없다"며 "우리 군은 확고한 대비 태세 유지 하에 최첨단 전력을 갖고 초전에 상대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기간을 특정할 수 없지만 한미 연합 전력과 한국 단독 전력으로 북을 압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 후보자는 또 "북한의 비대칭 전력을 갖고 얘기를 하는 것 같은데 핵 위협에 대해서 한미 동맹 전력으로 대응을 하고 또 우리 군, 우리 군 자체적으로 핵 능력을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주적이 누구냐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북한이 우리에게 위협을 가하고 도발한다면 북한군과 북한정권은 명백히 우리 적이다. 북한의 군사적 위협은 현실적인 위협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북한은 평화협력과 평화통일을 위한 교류협력대상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