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대마 두 모금에 환각에 빠져..운전자 조향 능력·속도감 상실(종합)

차근호 입력 2020.09.16. 14:24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에 취해 차를 몰아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가 사고 전 확연한 이상 증세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포르쉐 차량 블랙박스에는 운전자 A씨가 대마 흡입 후 확연한 이상 증세를 보였던 정황이 담겼다.

7중 추돌 전 속도를 줄이지 않고 굉음을 내며 돌진하자 동승자 B씨가 "앞에 차, 앞에 차" 등을 다급히 외쳤지만, A씨는 들리지 않는 듯 대답을 전혀 하지 않고 그대로 차량을 돌진했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운대 7중 사고 포르쉐 블랙박스에 담긴 운전자 이상행동
"앞에 차" 동승자 다급한 목소리에도 묵묵부답 그대로 돌진
오토바이ㆍ승용차 밀치고 질주하는 포르쉐 (부산=연합뉴스)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2020.9.14 [보배드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j19@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해운대에서 마약에 취해 차를 몰아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가 사고 전 확연한 이상 증세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포르쉐 차량 블랙박스에는 운전자 A씨가 대마 흡입 후 확연한 이상 증세를 보였던 정황이 담겼다.

7중 추돌 전 속도를 줄이지 않고 굉음을 내며 돌진하자 동승자 B씨가 "앞에 차, 앞에 차" 등을 다급히 외쳤지만, A씨는 들리지 않는 듯 대답을 전혀 하지 않고 그대로 차량을 돌진했다는 것이다.

사고 현장에는 타이어 끌림 자국이 전혀 남아있지 않아 A씨가 제동장치를 아예 쓰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마디로 조향 능력과 속도감을 아예 상실해 버린 것이다.

경찰은 A씨가 차량 운행 10분 전 차 안에서 대마를 피운 것으로 확인했다.

B씨가 가지고 있던 대마를 A씨가 피웠고, A씨는 이날 두 모금 정도 피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간이시약 검사에서는 A씨만 양성 반응이 나왔다.

운전하기 전 B씨가 "괜찮냐"고 묻자 A씨가 괜찮다고 답하며 차를 몬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 증상은 운전대를 잡은 뒤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

차를 출발시킨 직후 버스가 차 근처로 접근하자 서행을 하며 버스가 지나가는 것을 기다리는 모습이 블랙박스에 남아있지만, 이후 커브를 틀면서 정차해 있는 차량 백미러를 치고 가는 등 조향 능력에 이상 신호를 나타낸다.

A씨는 첫 사고 후 속도를 내 달아나기 시작했고, 피해 차주가 쫓아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인근 지하차도에 진입해서는 앞서 달리는 차량을 뒤에서 그대로 들이받았고, 이후 차선을 변경해 추월하기도 했다.

차선 변경 후 나타난 오토바이를 가까스로 피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때까지는 그래도 조향 능력을 완전히 상실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하차도를 빠져나온 뒤부터 7중 추돌 전까지는 동승자가 "앞에 차, 앞에 차" "형님"하고 부르는 다급한 소리에도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고 돌진만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한 관계자는 "담배를 처음 했을 때 머리가 핑 도는 것처럼 센 대마였다면 두 모금으로도 가슴이 콱 막히고 기절할 것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면서 "사고는 대마로 인한 것과 사고 후 도주 과정에서의 비정상적인 긴장감 등이 합쳐지며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 모두를 상대로 대마를 어디서, 얼마나 구매했는지 등에 관해 확인하고 있다"라고도 밝혔다.

한편,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에서 질주하는 포르쉐 차량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순차적으로 추돌했다.

이후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신호대기 중인 차량 4대를 덮치며 7중 추돌이 일어나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ready@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