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살기좋은 나라 17위 한국..靑 "더 살기좋게 만들 것"

정진우 기자 입력 2020. 09. 16. 15:04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가 16일 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20 사회발전지수(SPI: Social Progress Index) 조사에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 163개 나라 가운데 17위를 기록했다며 "살기좋은 나라 17위의 성적표로,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17위가 만족스러운 결과인지 아닌지는 평가가 다양하겠지만,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는 것은 유의미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의 '2020 사회발전지수' 발표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8일 오후 청와대 대브리핑 룸에서 초대 질병관리청장, 보건복지부 2차관, 여성가족부 차관 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보건복지부 2차관에 강도태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을, 여성가족부 차관에 김경선 고용노동부 기획조정실장을 내정했다. 2020.09.08. scchoo@newsis.com

청와대가 16일 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20 사회발전지수(SPI: Social Progress Index) 조사에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 163개 나라 가운데 17위를 기록했다며 "살기좋은 나라 17위의 성적표로,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17위가 만족스러운 결과인지 아닌지는 평가가 다양하겠지만,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는 것은 유의미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재확산으로 국민들이 많이 힘들지만 보다 더 살기 좋은 나라를 향해 한걸음씩 나아가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기본 욕구 △웰빙 △기회 등 이번 조사의 3가지 평가 부문의 구체적인 항목별 순위도 소개했다. 각각의 평가 부문은 4개씩의 항목으로 구성됐다.

먼저, 기본욕구 부문에선 영양과 의료지원이 19위, 물과 위생시설이 26위, 주거환경이 36위, 개인안전이 5위를 차지했다. 웰빙 부문은 기초지식에 대한 접근성이 26위, 정보통신에 대한 접근성은 1위, 건강과 복지가 5위, 환경의 질이 80위를 기록했다. 기회부문에선 개인의 권리가 25위, 개인의 자유와 선택이 30위, 포용성은 39위,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은 3위에 랭크됐다.

강 대변인은 "정보통신에 대한 접근성 1위 결과는 정보통신기술(ICT) 강국 답게 온라인 정보에 대한 접근성, 휴대폰 가입률에서 평가 높게 받은 결과"라며 "고등교육 3위, 건강과 복지 5위 등 결과는 국민이 체감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환경의 질이 80위에 그친 데 대해선 "정부도 아프게 생각한다"며 "환경의 질에서 80위가 나오는 바람에 전체 순위를 잠식한 측면도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전년도 92위에서 12단계 개선이 있었다"며 "앞으로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비롯해 더 살기 좋은 나라 만드는데 최선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비롯해 많은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수석보좌관회의 모두 말씀에서 코로나 방역과 경제가 함께 가는 길을 찾아 국민 삶을 지키겠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갈 길은 정해져있다"며 "그 길을 뚜벅뚜벅 가면서 또박또박 할 일을 챙겨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