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단독] "국방부 민원실 녹취파일 1,500여 개 분석 중"

배준우 기자 입력 2020.09.16. 20:09 수정 2020.09.16. 22:3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민원 대장 기록된 신원 · 내용도 분석 중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압수수색 해서 확보한 자료를 정밀분석하고 있습니다. 추 장관 아들이 휴가를 냈었던 지난 2017년 6월 무렵, 국방부 민원실에 자동 녹음된 1천500여 건의 통화 녹취파일이 분석 대상인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녹취파일 내용과 민원 대장에 남아 있는 면담자의 신원을 하나하나 비교하면서 당시에 누가, 왜 전화했는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첫 소식,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어제(15일) 국방부와 육군본부 등에서 압수한 자료 분석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특히 국방부 메인 서버에 저장됐던 민원실 전화 녹취파일들이 주요 분석 대상입니다.

SBS 취재 결과 2017년 6월 초·중순 무렵 국방부 민원실에 자동 녹음된 통화 녹취파일은 1천500여 개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이 녹취파일 내용과 당시 민원 대장에 기록된 면담자의 신원, 면담 내용을 일일이 비교하고 있습니다.

분석이 끝나면 전화한 사람이 추 장관 부부 가운데 한 명인지, 또는 제3의 인물인지 등이 가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그제, 국회 대정부 질문) : 아마도 전화가 갔다면 부모님께서 하셨겠죠라는 그런 흐름으로 저는 읽혔고요. 제가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사실은 없습니다.]

검찰은 녹취파일 분석이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익명의 군 관계자로부터 당시 민원실에 전화를 건 사람이 여성이었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신원식/국민의힘 의원 : 서 모 씨 휴가 연장에 관련해서 문의든 부탁이든 하여튼 전화가 왔다, 어떤 여자분이. 사실을 확인해보니까 추미애 장관 남편분으로 기재가 되어 있다.]

신원식 의원 측은 다만 "전화를 걸었다는 여성이 추 장관인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추 장관 아들 측 변호인은 "악의적인 주장"이라며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이용한 비겁한 정치 공세"라고 비판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하성원) 

▶ '국방장관 청문회'도 추미애 공방…'쿠데타' 발언 소란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983506 ]
▶ "추미애 아들, 안중근 말 몸소 실천"…비호하다가 뭇매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983507 ]
     

배준우 기자gate@sbs.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