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중국 해커들, 스페인 연구소 코로나 백신 자료 훔쳤다"

김서연 기자 입력 2020.09.19. 10:21

중국이 스페인 연구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자료를 훔쳤다고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 중국 해커들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스페인연구소에서 자료를 훔쳤다고 말했다.

그는 "보건이나 제약과 같은 민감한 부문"이 목표가 되고 있다면서 스페인뿐만이 아니라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특히 집중적인 작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중국이 스페인 연구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자료를 훔쳤다고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는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 중국 해커들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스페인연구소에서 자료를 훔쳤다고 말했다.

스페인국가정보센터(CNI) 파즈 에스테반 국장은 이번 사이버 공격이 스페인 및 경쟁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다른 나라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는 "보건이나 제약과 같은 민감한 부문"이 목표가 되고 있다면서 스페인뿐만이 아니라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연구소 등을 대상으로 "특히 집중적인 작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엘파이스가 확인한 소식통들은 대부분 공격 배후는 중국과 러시아이며, 스페인 연구소에 대한 공격은 중국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당국이 배후에서 지시한 경우가 대다수이긴 하지만 대학이나 범죄 조직이 훔친 정보를 팔아 현금화하려고 공격한 경우도 있었다.

중국은 이러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은 다른 나라들을 앞서고 있다"며 "백신 자료를 얻기 위해 다른 기관들이 하는 연구를 훔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sy@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