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세계를 선도"..文대통령, '청년리더' 방탄소년단 재회

신진환 입력 2020.09.19. 14:01 수정 2020.09.19. 14:07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 정상에 오르며 세계적인 스타로 떠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2년 만에 재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방탄소년단은 "음악적 성과 추억, 저희를 응원해주는 모든 분들에 대한 사랑과 감사의 마음과, 미래 청년들에게 전하는 특별한 메시지를 담았다"면서 '2039년 선물'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으로부터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받고 있다. /뉴시스

BTS, 청년 대표 연설…첫 청와대 방문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 정상에 오르며 세계적인 스타로 떠오른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2년 만에 재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7명(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으로 구성된 방탄소년단은 대한민국을 세계에 알린 '청년리더'로 초대됐다. 방탄소년단이 청와대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멤버 모두 '덕분에' 배지를 착용한 방탄소년단은 단상에 올랐다.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한 '다이너마이트' 노래가 배경 음악으로 나왔다. 단상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화려한 아이돌이 아닌 청년의 한사람으로 개개인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고 청년에게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리더 RM은 "어제의 청년들처럼, 오늘의 청년들처럼,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멈추지 않고 계속 씩씩하게 걸어가시길 바란다"며 "여러분의 훌륭한 생각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그보다 더 미래의 청년을 위해 앞장서 시대의 불빛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음악적 성과 추억, 저희를 응원해주는 모든 분들에 대한 사랑과 감사의 마음과, 미래 청년들에게 전하는 특별한 메시지를 담았다"면서 '2039년 선물'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제1회 청년의 날을 맞아서 19년 뒤 미래 청년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은 특별한 선물이다. 19년은 청년기본법에 따른 청년의 시작 나이 19세를 상징한다. 이 선물은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 기탁되어 19년 뒤 제20회 청년의 날에 공개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 연설을 듣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대한민국 청년들은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무서운 아이들'이 되었다"며 "오늘 함께했던 BTS와 피아니스트 임동혁을 비롯해 꿈을 향해 도전하는 모든 청년 여러분이 그 주인공"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이 한류 문화를 이끄는 첨병이라는 인식이 엿보인다.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에 각별한 관심을 보이며 남다른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일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 정상에 오른 것에 대해 "K팝의 자부심을 드높이는 쾌거"라며 축하했다.

지난 2018년 5월 방탄소년단의 정규앨범 3집이 미국 메인 앨범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차지했을 때도 축전을 보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의 노래와 그들로 인한 K-팝의 위상이 높아졌다고 평가하면서 나아가 팬클럽 '아미'까지 언급하며 응원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을 직접 만난 것은 이번에 두 번째다. 2018년 10월 프랑스에 국빈으로 방문했을 당시 파리에서 열린 '한불 우정의 콘서트'에 참석해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직접 관람했다. 공연이 끝난 뒤에는 직접 무대 아래로 내려가 멤버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건넸다.

한편 청년의 날은 지난 2월 청년기본법 제정에 따라 매년 9월19일 법정 기념일로 지정됐다. 청년의 권리보장 및 청년발전의 중요성을 알리고, 청년 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제정됐다.

이번 기념식은 청년기본법 시행에 따른 '첫 정부 공식 기념식'으로,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매 순간 역할을 다한 청년을 청와대로 직접 초청해 청년세대를 예우하고,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청년 문제와 고민을 해결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담았다.

shincombi@tf.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