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도쿄올림픽, 뇌물로 유치?..IOC위원 아들에게 37만弗 송금

정영효 입력 2020.09.21. 08:09 수정 2020.09.21. 08:21

도쿄올림픽 유치위원회가 컨설팅 업무를 위탁했던 싱가포르 회사가 2013년 올림픽 개최 도시 선정을 앞두고 개최도시 투표에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아들에게 약 37만달러(약 4억원)를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돈은 도쿄올림픽유치위로부터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이 있어 일본이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를 위해 IOC 유력 위원을 뇌물로 포섭했다는 의혹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올림픽 유치위원회가 컨설팅 업무를 위탁했던 싱가포르 회사가 2013년 올림픽 개최 도시 선정을 앞두고 개최도시 투표에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아들에게 약 37만달러(약 4억원)를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돈은 도쿄올림픽유치위로부터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이 있어 일본이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를 위해 IOC 유력 위원을 뇌물로 포섭했다는 의혹이 나온다.

아사히신문은 도쿄올림픽유치위의 유치활동 위탁회사인 싱가포르 블랙타이딩즈(BT)사가 라민 디아크 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의 아들이자 IAAF의 컨설턴트를 맡기도 했던 파파맛사타 디아크(세네갈 국적)와 그의 회사에  37만달러를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1일 보도했다. 국제조사보도저널리스트연합(ICIJ)과 아사히신문, 교도통신 등이 '핀센문서'로 이름 붙인 미국 재무성과 프랑스 수사당국의 자료를 공동취재한 결과다.

도쿄올림픽유치위원회의 컨설팅 위탁업체인 싱가포르 BT사가 도쿄올림픽 개최가 확정된 2013년 IOC 총회를 전후해 올림픽 개최도시 선정투표에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라민 디악 전 IOC위원의 아들에게 37만달러를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자료=마이니치신문)


이 자료에 따르면 BT사는 2011년 6월 개설한 휴면계좌를 통해 2013년 7월29일과 10월25일 도쿄올림픽유치위로부터 232만5000달러를 송금받았다. 도쿄올림픽 유치가 확정된 2013년 9월7일 IOC 총회를 전후해서다. BT사는 이 계좌를 통해 2013년 8월27일과 11월6일, 2014년 1월27일 파파맛사타의 러시아 계좌에 약 15만달러를 송금했다. 또 그가 관련한 PMD컨설팅이라는 회사의 세네갈 계좌에도 2013년 11월6일부터 12월18일까지 21만7000달러를 송금했다. 파파맛사타가 파리의 보석가계에서 구입한 8만5000유로(약 1억1712만원)짜리 고급 시계를 BT사가 대신 지급하기도 했다.

라민 디아크는 2015년까지 16년 가까이 IAAF 회장을 맡았던 인물이다. IOC위원이기도 했던 그는 개최도시 선정과 관련해 아프리카 출신 등 다른 IOC 위원들에게도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러시아 육상 선수들의 조직적인 금지약물 복용에 관여하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 17일 프랑스 파리법원으로부터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다. 파파맛타타도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 5년형과 벌금 100만유로를 언도받았다. IAAF는 라민 디아크의 뇌물수수 혐의가 불거지자 조직명칭을 세계육상연맹(WA)으로 바꿨다.

파파맛사타는 아사히신문의 취재에 대해 "2013년 모스크바 세계육상대회 당시 러시아에 계좌가 없었던 BT사가 자신의 계좌를 사용한 것"이라며 "올림픽과는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PMD컨설팅이 받은 돈에 대해서는 "중국 스폰서기업으로부터 받은 자금을 해외에 송금할 수 없었기 때문에 BT사 대표에게 주는 대신 같은 액수를 BT사가 PMD컨설팅의 세네갈 계좌에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디아크 부자의 뇌물수수 의혹은 2016년에도 불거져 일본올림픽위원회(JOC)가 조사팀을 설치하기도 했다. 하지만 BT사와 계약에 관련한 도쿄올림픽유치위 관계자들이 "BT사와 파파맛사타씨의 관계를 전혀 몰랐다"고 부인함에 따라 위법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케다 쓰게카즈 전 도쿄올림픽유치위원장은 아사히신문의 취재에 "BT사에 수수료를 지급한 후의 일은 일절 알지 못했다"며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