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추미애 겨냥한 안철수 "국민이 물러나라는 장관 잘라야"

권오석 입력 2020.09.21. 09:42 수정 2020.09.21. 10:22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21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많은 국민들이 물러나라고 하는 장관은 좀 자르라. 국민의 뜻에 숙이는 모습을 단 한번이라도 보여달라"고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민 통신비 지급 관련 "얄팍한 술수 중단해야"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 대표는 21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많은 국민들이 물러나라고 하는 장관은 좀 자르라. 국민의 뜻에 숙이는 모습을 단 한번이라도 보여달라”고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지난 19일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공정이라는 단어를 37번을 사용했다는 점을 거론했다.

안 대표는 “정권이 보여주고 있는 갖은 불공정에 대해서는 어떤 조치도 없이 침묵하면서 청년들에게 공정을 역설하다니, 청년들뿐만 아니라 전 국민을 우롱하는 것 아니냐”며 “추 장관에 대해서는 지나가는 빈말이라도 한마디 한 후에 공정을 입에 담아야 했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 아들 서씨가 군복무 기간 부적정한 휴가를 받았고, 그 과정에서 당시 추 장관 보좌관이 휴가 연장을 문의했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정치권은 연일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문 대통령이 세간의 화제인 이에 대한 언급 없이 청년과 공정을 논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게 안 대표의 말이다.

이에 안 대표는 “전직 법무부장관(조국)의 행태에 대해서는 마음의 빚이 있다고 하고, 현직 법무부장관의 행태에 대해서는 침묵하는 것이 공정인가”라며 “제 식구는 무조건 감싸는 싸구려 온정주의가 결국은 국정 파탄을 초래하고 정권의 레임덕만 앞당긴다는 사실이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4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해 정부의 전국민 통신비 지원에 대해서도 재차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안 대표는 “전국민 통신비 지원이라는 얄팍한 수단으로 국민 환심을 사려고 한다. 이런 얄팍한 술수, 당장 중단하라”며 “코로나19 사태 종식 때까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소유하고 있는 건물상가 임대료의 50%를 깎아 줄 것을 제안한다”며 상대적으로 상황이 어려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도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오석 (kwon0328@edaily.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