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日, 여성 자살자 급증하자.."한국에 SOS"

장용석 기자 입력 2020.09.21. 11:07 수정 2020.09.21. 11:36

일본의 자살대책기관이 최근 자국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여성이 크게 늘어난 것과 관련해 한국 측에 자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신문은 21일 관계자를 인용, "후생노동상 지정 법인 '목숨 지키는 자살대책추진센터'(JSCP)가 지난달 중순 한국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자살예방센터'의 백종우 센터장에게 연락해 양국에서 여성 자살자가 급증하는 상황에 대한 배경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며 "한국에선 일본보다 먼저 비슷한 경향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케이 "8월 650명 극단적 선택, 전년보다 40%↑..韓기관에 자문 이례적"
일본 '목숨을 지키는 자살대책추진센터'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의 자살대책기관이 최근 자국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여성이 크게 늘어난 것과 관련해 한국 측에 자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케이신문은 21일 관계자를 인용, "후생노동상 지정 법인 '목숨 지키는 자살대책추진센터'(JSCP)가 지난달 중순 한국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자살예방센터'의 백종우 센터장에게 연락해 양국에서 여성 자살자가 급증하는 상황에 대한 배경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며 "한국에선 일본보다 먼저 비슷한 경향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산케이에 따르면 올 1~6월 기간 일본에서 자살한 사람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줄었으나 7월 이후 증가세로 돌아섰다. 특히 8월 한 달 동안 일본 전역에선 1849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어 그 수가 전년 동월대비 15.3% 늘었다.

이 가운데 일본의 여성 자살자 수는 6월(501명·전년 동월대비 1.2% 증가)부터 늘기 시작해 Δ7월 645명(14.6% 증가) Δ8월 650명(40.1% 증가) 등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의 경우 올 상반기에만 1924명의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했고, 이는 전년 동기대비 7.1% 증가한 것이다. 월별 증가율은 Δ3월 17.3% Δ4월 17.9%, 그리고 Δ6월 13.6%였다.

산케이는 "일본 기관이 자살 경향 분석에서 한국 기관에 의견을 구한 건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산케이는 "한일 양국의 자살자 증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증가하는 시기와도 겹치기 때문에 상점 영업자제 요청이나 실업 등 경제활동의 영향이 표면화됐을 가능성도 있다"며 "일본의 대책기관에선 조만간 분석결과를 보고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ys4174@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