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여야 추경안 합의.."통신비 선별 지원·중학생도 돌봄 지원"

임세흠 입력 2020.09.22. 12:2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여야가 코로나 19 피해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 예산안에 합의했습니다.

통신비 2만원은 청년층과 노년층에게만 지원되고, 돌봄 지원은 중학생 자녀까지 확대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세흠 기자, 가장 쟁점이 됐던 통신비 2만원은 지원 대상이 줄어든 거죠?

[리포트]

당초 정부의 계획은 13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씩 지원하는 것이었는데, 지원 대상이 청년층과 노년층으로 조정이 됐습니다.

16세 이상에서 34세, 65세 이상만 통신비 2만원을 주는 것으로 여야 간 의견을 모았습니다.

원안대로 모든 국민에게 주자던 민주당과 전액 삭감해야 한다던 국민의힘이 절충점을 찾은 결과입니다.

지원 대상을 줄여서 예산은 5천 3백억 원 정도 여유가 생겼고, 이 예산은 다른 사업에 쓰입니다.

우선 독감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가 105만명 늘어납니다.

기초생활수급자와 장애인 등이 무료로 독감 백신 주사를 맞을 수 있는 예산이 확보됐습니다.

초등학생과 미취한 아동이 있는 가정을 대상으로 하는 아동 특별돌봄지원도 중학생까지 확대됩니다.

대상자 1명당 15만원 씩이 지원될 예정입니다.

여기에 당초 정부 방안은 개인택시 기사에게만 지원금을 주는 것이었지만, 법인택시 기사도 지원하는 쪽으로 여야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추경안은 실무 작업을 거쳐 오늘 저녁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절차를 서둘러, 추석 전에 지원금이 지급되도록 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임세흠 기자 (hm21@k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