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홍남기 "여야 추경 합의, 큰 틀 대부분 반영..내일 임시 국무회의에서 확정"

하정연 기자 입력 2020.09.22. 14:1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여야가 4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한 합의를 이룬 것과 관련해 "우리가 검토한 큰 틀이 대부분 반영됐다"며 "오늘 본회의를 통과하면 내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어제 저녁 저녁부터 늦은 밤까지 물밑 협의를 하다 오늘 오전 추가 협의를 통해 추경 협상이 마무리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신비 16~34세, 65세 이상 2만원 선별 지원
중학생 특별돌봄비 15만원
법인택시기사 100만원·콜라텍도 200만원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여야가 4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한 합의를 이룬 것과 관련해 “우리가 검토한 큰 틀이 대부분 반영됐다”며 “오늘 본회의를 통과하면 내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어제 저녁 저녁부터 늦은 밤까지 물밑 협의를 하다 오늘 오전 추가 협의를 통해 추경 협상이 마무리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합의안에 따르면, 여야는 통신비를 나이에 따라 선별 지원하고 중학생에게도 아동특별돌봄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우선 최대 쟁점이었던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지원’은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축소했다. 이에 따라 애초 9,200억 원 수준이었던 관련 예산은 약 5,200억 원 삭감된다. 야당이 요구했던 ‘전 국민 독감 백신 무료 접종’과 관련해선 장애인연금·수당 수급자 (35만 명) 등 취약계층 105만 명을 대상으로 조정, 관련 예산을 증액하기로 했다. 동시에 전 국민 20%(1,037만 명)에 대한 코로나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예산을 늘리기로 했다. 개인택시뿐만 아니라 법인택시 운전사에게도 100만 원을 지원한다. 이 예산은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등 특별지원사업 예산 증액을 통해 지원키로 했다. 초등학생까지 2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던 아돔특별돌봄비는 중학생까지 확대한다. 중학생 지원 금액은 15만 원이다. 유흥주점·콜라텍 등 정부 방역방침에 협조한 집합금지업종에 대해서도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00만 원을 지급한다.

/세종=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