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일본인들이 주목한 사진 두 컷.."핀란드가 엄청 부러워요!"

박세진 입력 2020.09.22. 16:08 수정 2020.09.22. 16:08

스가 요시히데(菅義偉·71) 내각이 지난 16일 출범한 뒤 일본과 핀란드의 정치계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두 컷의 사진이 주목받고 있다.

일본 쪽 사진에선 자민당 총재로 선출된 스가 총리가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81) 간사장 등 자민당 핵심 집행간부 4명과 주먹인사 하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핀란드 사진은 산나 마린 총리가 법무, 과학·문화, 내무, 교육 장관 등 각료를 겸임하는 다른 연립 4당 대표와 함께 찍은 것으로, 등장인물은 모두 여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가 총리·자민당 4역 단체사진.."모두 남성에 평균 71세 넘고..이게 뭐야?"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이 차이는 뭐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71) 내각이 지난 16일 출범한 뒤 일본과 핀란드의 정치계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두 컷의 사진이 주목받고 있다.

일본 쪽 사진에선 자민당 총재로 선출된 스가 총리가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81) 간사장 등 자민당 핵심 집행간부 4명과 주먹인사 하면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속의 등장인물은 모두 남자고, 평균 연령은 71세를 넘는다.

핀란드 사진은 산나 마린 총리가 법무, 과학·문화, 내무, 교육 장관 등 각료를 겸임하는 다른 연립 4당 대표와 함께 찍은 것으로, 등장인물은 모두 여성이다.

(도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총리 내각의 출범 이후 트위터 등 일본 SNS에서 퍼진 일본 국회 풍경 콤보 사진. 스가 총리가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 등 자민당 4역(役)과 주먹인사를 하면서 포즈를 취한 위쪽 사진이 핀란드 정치 환경과 대비돼 주목받고 있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주일 핀란드 대사관은 자국 연립 5당 대표의 최신 단체 사진을 스가 내각이 출범한 지난 16일 공식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렸다.

22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이 사진이 오른 뒤 해당 계정에 '좋아요'를 누르는 사람이 잇따르고 "일본은 앞으로 100년이 걸려야 가능한 일"이라는 등 핀란드의 정치 환경을 부러워하는 일본 네티즌들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핀란드는 지난해 34세인 산나 총리가 취임했다.

또 현재 각료 19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11명이 여성이고, 30대가 총리를 포함해 4명이나 되는 등 젊은 내각이 활약하고 있다.

지난 16일 출범한 스가 내각은 전체 각료의 평균 나이가 60세이고, 여성은 스가 총리를 제외한 20명의 각료 가운데 2명뿐이다.

도쿄신문은 "36세인 핀란드 과학·문화장관은 지난 8월 1년의 육아휴직에서 막 복귀했다"며 일본과 핀란드의 정치 풍경을 상징하는 두 컷의 사진이 SNS 공간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연합뉴스) 주일 핀란드 대사관이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집권 연립 5당 대표 사진. 왼쪽에서 2번째가 산나 마린 총리. [주일핀란드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arksj@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