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임신한 아내에 "태아 성별 확인하자" 낫 휘둘러..중태

입력 2020. 09. 22. 17:11 수정 2020. 09. 29. 18:06

기사 도구 모음

딸 다섯 명을 둔 인도 남성이 "태아의 성별을 확인하자"며 임신한 아내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태에 빠트렸습니다.

22일 타임스오브인디아와 외신에 따르면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부다운에서 19일 저녁 인도 남성 판나랄(Pannalal·43)이 임신한 아내(35)의 배 부위에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범행 동기와 관련해 판나랄이 종교인으로부터 "여섯 번째 딸을 낳을 것"이란 말을 듣고 낙태를 요구했으나, 아내가 태아를 지키려 하자 흉기를 휘둘렀다는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딸 다섯 명을 둔 인도 남성이 "태아의 성별을 확인하자"며 임신한 아내에게 흉기를 휘둘러 중태에 빠트렸습니다.

22일 타임스오브인디아와 외신에 따르면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부다운에서 19일 저녁 인도 남성 판나랄(Pannalal·43)이 임신한 아내(35)의 배 부위에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아내는 깊은 상처를 입어 병원 중환자실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습니다.

피해 여성의 가족은 "아이 아빠가 태아 성별을 확인하자며 낫을 휘둘렀다"며 "그는 이미 딸이 다섯 명이라 아들을 가지기 원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가해자를 체포해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범행 동기와 관련해 판나랄이 종교인으로부터 "여섯 번째 딸을 낳을 것"이란 말을 듣고 낙태를 요구했으나, 아내가 태아를 지키려 하자 흉기를 휘둘렀다는 소식도 전해졌습니다.

현지 매체들은 피해 여성의 임신 시기와 태아 생사에 대해서는 엇갈리게 보도했는데 중태에 빠진 여성에 대해 '임신 4개월이었다', '6∼7개월이었다'는 추정이 엇갈렸습니다.

특히 태아의 생사와 관련해 "사건 다음 날 태아가 사산됐는데 남아였다"는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와 "자궁 속 태아는 다치지 않았다"는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의 정반대 보도가 나왔습니다.

인도의 '남아선호 사상'은 악명이 높으며 인도네시아 호적조차 없는 여성은 6천만 명 이상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