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국민의힘 "전국민 통신비 고집 청와대, 국민 꾸짖음에 자세 낮춰"

이호승 기자 입력 2020.09.22. 17:30

국민의힘은 22일 여야 원내대표가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것과 관련, "7조 8000억원의 혈세가 한 푼도 헛되이 쓰이지 않도록 철두철미하게 감시하며 야당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4차 추경안 처리가 진통 끝에 합의됐다. 국민을 이기는 정치는 없는 법"이라며 "'전 국민 통신비 2만원'을 고집하던 청와대가 국민의 꾸짖음에 마침내 자세를 낮춰 긴급지원이 필요한 계층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경 헛되이 쓰이지 않도록 철두철미하게 감시"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2020.3.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의힘은 22일 여야 원내대표가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것과 관련, "7조 8000억원의 혈세가 한 푼도 헛되이 쓰이지 않도록 철두철미하게 감시하며 야당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4차 추경안 처리가 진통 끝에 합의됐다. 국민을 이기는 정치는 없는 법"이라며 "'전 국민 통신비 2만원'을 고집하던 청와대가 국민의 꾸짖음에 마침내 자세를 낮춰 긴급지원이 필요한 계층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통신비 삭감 재원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들에게 의미 있는 지원이 되도록 노력했다"며 "코로나 백신 물량, 독감 예방접종 예산과 중학생 비대면 학습지원금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최 원내대변인은 "정기국회 중 지난 세 차례의 추경예산과 본예산이 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고 새로운 산업 성장의 바탕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yos547@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