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안철수 "이대로면 서울시장 진다..제1야당에 비호감들 많아"

이동환 입력 2020. 09. 22. 18:42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2일 "야권이 이대로 선거에 나가면 질 것이라 본다"며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안 대표는 김 위원장이 취임했을 때 미래통합당 지지율과 지난주 국민의힘 지지율이 각각 17∼20% 사이에 머무는 등 큰 차이가 없다고 지적한 뒤 "2022년 대선뿐 아니라 내년 서울시장 보궐 선거도 굉장히 어렵다"고 재차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장 출마 여부에 "생각해본 적도 없어" 일축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2일 "야권이 이대로 선거에 나가면 질 것이라 본다"며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안 대표는 이날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00일 넘게 고생했지만, 실제 민심이 변하는 지표는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김 위원장이 취임했을 때 미래통합당 지지율과 지난주 국민의힘 지지율이 각각 17∼20% 사이에 머무는 등 큰 차이가 없다고 지적한 뒤 "2022년 대선뿐 아니라 내년 서울시장 보궐 선거도 굉장히 어렵다"고 재차 지적했다.

이어 "제1야당에 비호감인 사람들이 정말 많다"며 "국민의힘만 혁신한다고 하면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다. 야권에 필요한 것은 혁신 경쟁"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묻자 "생각해본 적도 없고, 고려하지도 않는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안 대표는 오는 23일 자신이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주최하는 강연에 연사로 나서는 데 대해 "그동안 국민의당과 어떤 소통 의사소통도 없었다"며 "정부를 제대로 견제한다는 입장에서 보면 서로 접점을 찾아가는 시작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