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단독] 13세 아동 성매매 공무원에 1계급 강등 '솜방망이 처벌'

강구열 입력 2020. 09. 24. 18:14 수정 2020. 09. 28. 15:59

기사 도구 모음

"4대 폭력(성희롱·성폭력·성매매·가정폭력) 예방교육만 들으면 뭐합니까. 결과가 이 모양인데."

문화재청 직원들만 참여할 수 있는 내부 소통게시판에 올라온 글이다.

'13세 청소년을 성매매한 문화재청 소속기관 공무원이 1계급 강등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내용의 한 언론 보도를 그대로 옮긴 글이 지난 14일 게시된 것이 시작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장메모]
“4대 폭력(성희롱·성폭력·성매매·가정폭력) 예방교육만 들으면 뭐합니까. 결과가 이 모양인데….”

문화재청 직원들만 참여할 수 있는 내부 소통게시판에 올라온 글이다. 이 글이 언급한 내용은 일주일 정도가 지나 댓글이 130개가량 달리고, 조회수가 1만회에 가까웠다. 평소 게시판에 오르는 특정 내용에 달리는 댓글이 10개 안팎이라고 하니 얼마나 관심이 컸는지 알 수 있다.

‘13세 청소년을 성매매한 문화재청 소속기관 공무원이 1계급 강등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내용의 한 언론 보도를 그대로 옮긴 글이 지난 14일 게시된 것이 시작이었다.

다양한 의견들이 오갔다. 소수이긴 해도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의견이 있었다. “공창제도를 만들었으면 한다. 그래야 선의의 피해자가 안 나온다”, “이 또한 지나갈 거라 생각해라” 등이다. 성매매 당사자를 ‘선의의 피해자’로 둔갑시키며 적발과 처벌로 힘들겠지만 잘 참고 견디라고 응원하는 이 글에 “제 정신인지 묻고 싶다”는 비난과 “이 또한 지나가리라가 이런 데 쓰는 말인가. ㅋㅋㅋ”라는 조롱이 즉시 뒤따랐다. “성매매를 하지 않아도 남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반성해야 한다는 거냐”는 의견은 성대결의 양상을 띤 것이었다.

여러 의견 중에 유독 눈길을 끈 건 강등 조치에 대한 비판, 한탄을 담은 것들이었다. “정부 부처라는 곳에서 허울뿐인 액션만 취하고 실제로는 성범죄자한테 해임, 파면조차 안 때리면 뭐가 달라지냐.” “미성년자 성매매에 강등이라니… 결과가 이런데 내부에서 일어나는 성희롱, 성추행은 고발을 어떻게 하나.”
강구열 문화체육부 기자
자신이 몸담고 있는 기관을 향한 날선 ‘자기 비판’이라고 할 만한 이 같은 시각이 적지 않았다고 한다.

문화재청은 검찰의 기소유예 처분을 감안해 규정에 따랐다고 하겠지만 직원들조차 납득하지 못한 이런 조치는 반성과 변화를 떠들어 댈 뿐 쉽사리 바뀌지 않는 현실에 대한 냉소, 자괴감을 남겼다. 익명의 댓글을 통해서 다수의 사람들이 가진 솔직한 심정이 드러난 것이다.

문화재청만의 문제인가. 아니라는 걸 우리는 너무 잘 안다. 초범이라서, 몰랐다고 해서 혹은 지위, 명성, 재산 등의 특권이 작용해 범죄에 상응하는 처벌을 피해가는 걸 수도 없이 목격했다. 문제가 불거지면 당사자, 해당기관이 으레 말하듯 절차, 규정에 따른 것일 수도 있다. 문제는 그것이 높아진 시민의식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낡은 제도의 산물이라는 사실이 아닐까. 이 같은 현실이 답답했던지 게시판의 한 댓글은 이렇게 물었다.

“이게 나라냐?”

강구열 기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