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경제

美 최대 자동차시장 캘리포니아, 2035년부터 내연기관차 못판다

곽윤아 기자 입력 2020.09.24. 20:58

오는 2035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州)에서 신규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가 금지된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미국 최대 자동차 시장인 캘리포니아가 내린 특단의 조치로 미국 내 다른 지역까지 파장이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에서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를 금지한 것은 캘리포니아가 처음이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차량 연비 기준을 대폭 완화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내 13개 주와 대형 자동차 회사들은 캘리포니아의 강화된 연비 기준을 따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지역 내 최초..다른 지역까지 영향 미칠듯
백악관 "일자리 파괴..소비자에 비용 부담 전가" 비판
23일(현지시간) 개빈 뉴섬(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지사가 새크라멘토 칼 엑스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035년부터 신규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AP연합뉴스
[서울경제] 오는 2035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州)에서 신규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가 금지된다.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미국 최대 자동차 시장인 캘리포니아가 내린 특단의 조치로 미국 내 다른 지역까지 파장이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주지사는 주도 새크라멘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가 직면한 어려움 중 기후위기보다 더 심각한 것은 없다”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를 금지한 것은 캘리포니아가 처음이다. 다만 이번 조처는 신규 차량에만 적용되므로 2035년 이후에도 중고 내연기관차를 거래, 소유할 수는 있다. 트럭과 대형화물차에는 2045년부터 적용된다.

자동차 업계에서 캘리포니아주의 위상을 고려하면 다른 주들도 이번 조치를 따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차량 연비 기준을 대폭 완화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내 13개 주와 대형 자동차 회사들은 캘리포니아의 강화된 연비 기준을 따르고 있다.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신형 경차의 11%가 캘리포니아에서 판매됐을 만큼 업계에서 캘리포니아의 영향력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자동차 산업 분석가인 칼 브라우어는 워싱턴포스트(WP)에 “우리는 캘리포니아가 무언가를 하면 다른 사람들이 그것에 뛰어드는 상황을 본 적이 있다”며 파장이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의 개빈 뉴섬 주지사가 새크라멘토 칼 엑스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35년까지 신규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를 전면 금지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동차 업계는 미래 차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 자동차혁신연합의 존 보젤라 대표는 “(전기차·수소차 등) 무배출 차량의 수요를 늘리려면 (내연기관 차량 규제보다) 인프라 확충, 인센티브, 법 정비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신차딜러협회의 브라이언 마스 회장 역시 “기후 변화에 대처하려는 야망을 존중하지만 공공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고 무배출 차량의 비용을 대폭 절감해야 하는 등 남은 과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평소 캘리포니아와 대립각을 세워온 트럼프 행정부 역시 비판에 나섰다. 저드 디어 백악관 대변인은 “좌파가 얼마나 극심해졌는지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라며 “일자리를 파괴하고 소비자들에게 비용 부담을 전가하는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뉴섬 주지사는 민주당 소속으로 최근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기록적 산불의 원인이 기후 위기라며 지구온난화에 적극 대처하지 않는 트럼프 행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다만 환경단체는 더욱 적극적인 조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카시 시겔 기후법연구소장은 “큰 진전이기는 하나 석유생산 자체에 대한 행동은 아니다”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뉴섬 주지사가 석유회사에 계속 생산활동을 할 수 있도록 허가를 내주면서 기후 리더십을 내세울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