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비행중이던 中여객기 화장실서 시신 발견..비상착륙

박태근 기자 입력 2020. 09. 26. 12:54

기사 도구 모음

비행중이던 여객기 안 화장실에서 시신이 발견돼 비상착륙하는 사건이 중국에서 발생했다.

25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8시경 중국 푸젠성 남동부 푸저우에서 출발한 에어차이나 CA4230편이 이륙한 지 1시간 만에 '의학적 특수 상황'을 이유로 후난성 중부 창샤황화 국제공항에 비상착륙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어차이나 여객기 - 웨이보 갈무리
비행중이던 여객기 안 화장실에서 시신이 발견돼 비상착륙하는 사건이 중국에서 발생했다.

25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8시경 중국 푸젠성 남동부 푸저우에서 출발한 에어차이나 CA4230편이 이륙한 지 1시간 만에 ‘의학적 특수 상황’을 이유로 후난성 중부 창샤황화 국제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이 여객기에 탑승했던 한 승객은 “승무원들이 화장실 문을 여러 차례 두드렸지만 안에서는 아무도 답을 안 했다”며 “승무원들은 계속 문을 열지 않으면 보안요원을 불러 조치를 취하겠다는 경고도 했다”고 증언했다.

이후 화장실에서 쓰러진 남성이 발견됐고, 여객기는 급히 비상착륙했다.

승무원과 의료계에 종사하는 승객들은 이 남성을 살리려 노력했지만 결국 그는 공항 인근 창사 제8병원으로 이송된 후 사망선고를 받았다.

현지 경찰은 이 남성이 화장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