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햄버거 이름값 믿고 먹었는데"..업계 평판 1위가 식품위생법 위반도 1위

송재인 입력 2020.09.28. 05:25 수정 2020.09.28. 12:09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 위기에 따른 거리 두기가 어느새 일상이 되면서 배달도, 포장도 간편한 패스트푸드점 자주 이용하실 텐데요.

그런데 유명 햄버거 업체들의 위생 상태는 해가 갈수록 더 나빠지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업계 평판도 1위에 오른 업체가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도 가장 많은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가격 대비 품질, 이른바 '가성비'를 강점으로 내세웠던 프랜차이즈 업체 맘스터치.

인기에 힘입어 지난 8월엔 치킨 전문점 가운데 브랜드 평판 1위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식약처 조사 결과, 맘스터치는 지난 3년 동안 위생 불량 등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된 건수가 업계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가맹점 수가 업계 1위를 다툴 정도로 많고, 직영점 없이 가맹점으로만 운영되다 보니 상대적으로 관리가 힘들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지만, 이름값만 믿고 먹던 소비자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다른 유명 햄버거 업체들이라고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가맹점이 가장 많은 롯데리아는 3년 동안 116번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업계 2위에 올랐고, 최근 '햄버거병' 유발 의혹으로 다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맥도날드가 75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최근 3년 동안 유명 햄버거 업체들의 식품위생법 위반 건수가 꾸준히 증가한 데다, 위반 내용 가운데 이물질이 들어간 경우가 가장 많았던 것도 소비자 불안을 더하고 있습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까지 합치면 지난 6월까지 3년 동안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된 건만 모두 816건에 달합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치킨과 햄버거는 우리 국민의 대표적인 먹거리입니다. 식품위생법 위반이 증가하고 있다면 우리 국민이 크게 불안할 수밖에 없습니다. 지자체와 보건당국의 단속이 강화돼야 하고 식품 본사들의 위생교육도 체계화돼야 합니다.]

치킨이나 햄버거를 먹고 복통과 구토를 호소하는 소비자도 매년 폭증하고 있습니다.

어떤 이유에서든 소비자들의 인기를 얻었다면 그에 맞는 식품 안전성 확보도 반드시 필요해 보입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