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인터뷰] 정세현 "국방부 발표가 진실..북, 김 위원장에 축소보고 했을 것"

서복현 기자 입력 2020.09.28. 20:34 수정 2020.09.28. 22: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군 발표 vs 북 주장, 왜 다른가..정세현 수석부의장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뉴스룸'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뉴스룸 / 진행 : 서복현

[앵커]

이번에는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을 연결해서 지금까지 상황을 놓고 얘기를 나눠보겠습니다. 수석부의장님 나와 계시죠?

[정세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 안녕하십니까?]

[앵커]

우선 국방부의 발표 내용하고요. 북한하고 북한의 주장 사이에서 특히 월북 의사 관련된 부분 또 시신 훼손 부분이 다릅니다, 지금. 그런데 앞서 국방부 발표가 맞다는 말씀을 하신 바가 있는데요. 그렇게 보시는 이유가 어떤 게 있을까요.

Q. 월북 의사-시신훼손 여부…군 판단 동의 이유

[정세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 북측은 지금 시신을 그렇게 훼손했다는 것이 국제적으로 알려지면 국제적으로 그게 기정사실화 되면 굉장히 지금 어렵게 된다고 생각을 할 겁니다. 그래서 현지 부대에서는 방역수칙에 따라서 그렇게 조치를 했지만 의외로 남쪽에서 반응이 좋지 않으니까 이거 잘못하다가는 큰일 나겠다라는 생각에서 아마 축소보고를 했을 거고 중간에서 북쪽의 간부들이 김정은 위원장한테는 거기서도 축소보고를 해서 김정은 위원장은 그거까지는 모르고 다만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었다. 거기에 대해서 남쪽의 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는 얘기를 한 걸로 해서 지금 넘어가려고 하는. 그렇기 때문에 그 사건의 실체적 진실은 국방부 발표가 맞다고 봅니다.]

[앵커]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내놓은 게 바로 공동조사인데요. 이 제안을 북한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는 말씀하셨는데요.

Q. '공동조사' 제안…북한이 안 받을 거란 근거는?

[정세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 공동조사하려면 현장이 보존되어야 하는데, 현장 보존은 지금 될 수가 없죠. 박왕자 씨. 2008년 7월달 박왕자 씨 피격사건 때도 현장 보존이 안 된 관계로 공동조사를 못하고 말했는데 발자국이 없어졌으니까, 밀려오는 파도에 의해서. 그런데 이것도 좀 부유물까지 불태워버렸기 때문에 아무것도 없습니다. 어느 지점인지도 지금 특정할 수가 없고. 또 하나는 북한 해역에서 일어난 일인데 그러려면 우리 해군이 또 들어가야 됩니다. 우리 조사단이 들어가야 되고. 이런 거 관련해서 북한이 쉽게 호응하지는 않을 것 같아요. 다만 이게 국제적으로 어떤 여론이 조성돼서 일어난다고 하면 마지못해서 나올 가능성이 있지만 그래도 그건 시간을 끌고 있다가 끝판에 가서야 간신히 시늉을 하는 식으로 하지 공동조사는 자기들이 불리한 거기 때문에, 북쪽이 불리한 거기 때문에 공동조사에 쉽게 응하지 않으리라고 제가 본 거죠. 그러나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당연히 그걸 요구를 일단 해 놔야죠.]

[앵커]

그런데 공동조사가 안 된다면 지금 우리 국방부의 발표하고 북한의 주장이 다르기 때문에 계속 이렇게 엇갈린 채로 계속 사건의 실체가 남아 있게 되는 건데요.

Q. 공동조사 없이는 남북 사실관계 차이, 그대로?

[정세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 그거는 이제 그런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남북 간에는. 서로 북쪽의 입장이 있고 우리 입장이 있고. 실체적 진실은 별도로 있을 수 있고 또는 남쪽 입장이 실체적 진실에 가까울 수 있고. 그런 것이 한두 건이 아니고 시간이 흘러가면서 그냥 영원히 미제사건으로 남을 수도 있다 이렇게 보고. 문제는 이 사건을 확실하게 진상규명도 해야 되지만, 미국에서도 지금 미국 국무부에서도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가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반응을 내놓지 않았어요? 또 거기에 덧붙여서 문재인 대통령도 그 사건에 대해서는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하지만 그러나 이걸 계기로 해서 남북관계를 좀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나가야 되겠다, 이렇게 말씀하셨죠. 그것이 바로 제가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된다라는 얘기를 하게 된 동기입니다. 그 사건이 불행한 일이었지만, 그 사건은 사건대로 해결하고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된다고 그랬지 우리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죽음을 전화위복으로 삼아야 된다는 뜻은 아니었었어요.]

[앵커]

안 그래도 제가 그 부분에 대해서 질문을 드리려고 했는데요. 먼저 말씀을 해 주셨네요. 공동조사 부분으로 다시 좀 돌아가면 일단 우리 정부는 공동조사를 하자고 제안을 한 상태인데, 북한이 지금은 사실상 거부인데 끝내 거부한다면 그다음에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습니까?

[정세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 그건 없죠. 어떻게 하겠어요. 더구나 지금 북쪽에서는 자기네 해역에서 지금 시신을 불태운 거 아니고 자기네들은 부유물만 태웠다고 했으니까, 시신은 어디론가 떠내려가고 있을 거다라고 하면서 찾고 있고 찾으면 그걸 어떻게 돌려줄 것인지 방법도 연구하고 있다는 식으로 얘기를 하면서 지금 시간을 끌 거예요. 우리는 우리대로 지금 수색을 하고 있지만, 또 중국 측에게까지도 수색에 협조를 해 달라고 요청을 했다고 하니까 서해바다를 다 뒤져도 안 나오면 그다음에는 어떻게 하겠습니까?]

[앵커]

알겠습니다. 오늘 말씀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세현/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 감사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