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일본, 출국 금지 10월부터 단계 해제..한국은 1차서 빠질 듯

한상희 기자 입력 2020.09.28. 21:18

일본 정부가 다음달부터 호주와 뉴질랜드, 베트남 등 신규 확진자 수가 적은 10여개국으로의 출국을 단계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28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오는 10월부터 3단계 '여행 중지' 권고령이 내려진 국가·지역 중 최근 2주간 인구당 신규 확진자가 적은 곳의 '감염증 위험 정보' 수준을 2단계 '불필요한 비상 여행 중지'로 내릴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외무성 감염증 위험 정보.. 빨간 상자 표시가 한국. © 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일본 정부가 다음달부터 호주와 뉴질랜드, 베트남 등 신규 확진자 수가 적은 10여개국으로의 출국을 단계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1차 대상국에서 한국은 제외될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오는 10월부터 3단계 '여행 중지' 권고령이 내려진 국가·지역 중 최근 2주간 인구당 신규 확진자가 적은 곳의 '감염증 위험 정보' 수준을 2단계 '불필요한 비상 여행 중지'로 내릴 예정이다.

상대성이 있기에 아직 구체적인 국가·지역은 확정되진 않았지만, 호주·뉴질랜드·베트남·브루나이 등 하루 확진자 수가 제로(0)에 가까운 국가·지역부터 출국을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일본의 '감염증 위험 정보' 단계는 Δ 1단계 각별한 주의 Δ 2단계 불필요한 여행 중지 Δ 3단계 여행 중지·여행 취소 권고 Δ 4단계 대피 권고 등 총 4단계로 이뤄져 있는데,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3월 이후 일본이 위험 정보를 낮추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기준 3단계가 발령된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과 중국 등 159개국·지역이다. 4단계인 곳은 아직 없다.

다만 일본이 출국 제한을 푼다고 해도 법적 구속력은 없어 상대국이 인정하지 않으면 출국할 수 없다. 2~3단계 국가·지역에서 일본으로 귀국할 땐 원칙적으로 2주간 격리해야 한다.

일본 정부는 이와 별개로 중국·대만·베트남 등 16개국·지역과 비즈니스로 한정한 출·입국 재개 교섭을 진행 중이다. 사업 교류를 늘려 경제를 빠르게 정상화기 위해서다.

오는 10월1일부터는 3개월 이상 일본에 체류할 수 있는 자격을 지닌 외국인에 대해 신규 입국을 인정할 방침이다. 유학생 등 중·장기 체류자를 대상으로 한 이 조치에는 한국이 포함됐다.

angela0204@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