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트럼프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판정.."백악관 비상"(종합)

이재준 입력 2020. 10. 02. 15:19

기사 도구 모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 자신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밝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 보였다며 멜라니아 여사와 즉각 격리와 회복 절차에 들어간다고 확인하고서 "우리 함께 이를 극복할 것"이라고 언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치의 "당장 이상없어 계속 정상직무 가능"..주변 접촉자로 검사확대
'방역실패' 자인으로 11월 대선에 악영향-유세도 차질
74세로 합병증 고위험군에 속해 건강염려 증폭
[덜루스=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미네소타주 덜루스 국제공항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유세연설을 하고서 선거용 모자를 손수 던져주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선거유세에 동행한 측근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이 코로나19에 걸린 후 받은 검사에서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2일 양성반응을 보였다. 2020.10.02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 자신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밝혔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 보였다며 멜라니아 여사와 즉각 격리와 회복 절차에 들어간다고 확인하고서 "우리 함께 이를 극복할 것"이라고 언명했다.

대통령 주치의 숀 콘리는 백악관 성명으로 "트럼프 대통령 부처의 상황은 현재로선 좋다"며 "백악관에 머물며 회복에 애쓸 것"이라고 전했다.

콘리 주치의는 의료진이 "끊임없이 모니터를 계속한다. 대통령이 회복기간 혼란 없이 직무를 계속 수행할 것으로 예상한다. 안심하기를 바란다"며 향후 정황에 관한 최신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주드 디어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 부부와 접촉한 주변 인사들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적절한 통지와 권고가 행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측근 호프 힉스 백악관 보좌관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자 멜라니아 여사가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받았다며 자가격리에 돌입했다고 전한 바 있다.

힉스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지난달 29일 열린 첫 대선 TV 토론회와 30일 미네소타주에서 개최한 선거유세에 참석하기 위해 대통령 전용기와 전용헬기로 이동할 때 동행했다.

그간 코로나19 위험성을 낮게 평가하고 경제회복에 주안점을 두어온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실제로 감염되면서 방역실패를 방증, 1개월 앞으로 다가온 11월 대선에서 상당한 악재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은 물론 유세전에도 차질을 피할 수 없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에 코로나19를 옮긴 셈인 힉스 보좌관은 정권 초기 백악관 홍보 책임자를 맡았다가 한때 백악관을 떠났다 올해 들어 다시 복귀했다. 그는 백악관 인사들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가장 장시간 접촉하는 측근 중 측근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 가진 전화 인터뷰, 트위터를 통해 멜라니아 여사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서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그동안 자가격리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린 징후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며 검사 결과가 늦어도 수 시간 뒤에는 판명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선거자금 모금차 뉴저지주를 방문했으며 2일에는 워싱턴 시내 호텔에서 선거자금 모금자와 만나고 플로리다주 샌퍼드의 유세집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힉스 보좌관은 30일 밤 미네소타주에서 워싱턴으로 귀환하는 동안 가벼운 증상을 느끼자 바로 전용기에서 격리됐으며 다음날 양성반응이 확인됐다.

올해 74세인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에 걸리면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고위험군에 속한다.

특히 코로나19에 감염한 비만자는 코로나19로 중증화 가능성이 큰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정기검진에서 비만 경계선에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디어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이 자신과 그를 지지하는 모든 사람, 미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매우 중시한다"며 "백악관이 주치의와 군사사무실과 협력해 CDC 지침과 최선책에 맞춰 대통령이 이동할 때 접촉과 노출을 최대한 제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백악관에서는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와 마크 펜스 부통령의 대변인 등도 코로나19에 감염했다가 회복해 복귀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