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강경화, 남편 미국여행 논란에 "국민은 자제하는데, 송구스러워"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 10. 04. 16:59 수정 2020. 10. 04. 17:04

기사 도구 모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미국으로 여행 간 사실이 알려져 논란되는 상황과 관련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강 장관은 4일 오후 외교부 실·국장급 간부들과 회의 자리에서 "국민들께서 해외여행 등 외부활동을 자제하시는 가운데 이런 일이 있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남편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미국으로 여행 간 사실이 알려져 논란되는 상황과 관련해 “송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강 장관은 4일 오후 외교부 실·국장급 간부들과 회의 자리에서 “국민들께서 해외여행 등 외부활동을 자제하시는 가운데 이런 일이 있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미 미국으로 출국한 배우자에 대해 귀국을 요청할지 여부 등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강 장관의 남편인 이 명예교수는 지난 3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외교부는 지난 3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있는데, 외교장관의 배우자인 이 명예교수는 요트 구매와 여행 목적으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져 구설에 올랐다. 그가 구입하려는 요트는 ‘캔터 51 파일럿하우스’(Kanter 51 Pilothouse)로, 최소 2억 원 상당일 것으로 전해졌다.

출국 전 공항에서 취재진을 마주친 이 명예교수는 외교부의 특별여행주의보 발령과 관련해 “하루 이틀 내로 코로나19가 없어질 게 아니다”라며 “매일 집에서 그냥 지키고만 있을 수 없으니까 조심하면서 정상 생활을 어느 정도 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공직자 가족인데 부담되지 않느냐는 물음엔 “나쁜 짓을 한다면 부담이지만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거 하는 것, 내 삶을 사는 건데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느냐 때문에 그것을 양보해야 하느냐”며 “모든 것을 다른 사람 신경 쓰면서 살 수는 없다”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