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마지막까지 환자 곁에..94세 '최고령 의사' 한원주씨 별세

권숙희 입력 2020. 10. 05. 11:51 수정 2020. 11. 10. 18:37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로 활동한 한원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소천했다.

경기 남양주 매그너스요양병원과 유족 측은 한원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지난달 3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5일 밝혔다.

이후 80대 중반의 나이에 요양병원의 의사로 일하기 시작해 별세 직전까지 매일 10명 이상의 환자를 진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양주 요양병원서 지난달까지 노인 환자 직접 돌봐
임종 전 남긴 세마디 "힘내, 가을이다, 사랑해"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 한원주씨 별세 (서울=연합뉴스)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로 활동한 한원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소천했다. 향년 94세. 경기 남양주 매그너스요양병원과 유족 측은 한원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지난달 3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고(故) 한원주 의사. [매그너스요양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로 활동한 한원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소천했다. 향년 94세.

경기 남양주 매그너스요양병원과 유족 측은 한원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지난달 3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달 7일까지 직접 환자를 진료하던 고인은 지난달 중순께 노환이 악화해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지난달 23일 매그너스요양병원으로 돌아왔다.

자신이 말년을 헌신한 병원에 입원해 생의 마지막 일주일을 지내다가 영면에 들었다. 고인이 오래 생각해온 마지막 뜻이었다.

매그너스요양병원 관계자는 "모든 직원의 정신적 지주였던 원장님께서 돌아가셔서 갑자기 어깨가 다 무너진 것 같다"며 "환자분들도 한마음으로 안타까워하고 슬퍼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원장님께서는 마지막까지 반듯한 모습으로 모든 이들의 귀감이 되셨다"면서 "병상에서 '원장님'하고 불러드리면 눈을 크게 깜박이셨으며, 조용히 마지막 길을 떠나셨다"고 울먹였다.

80대 중반의 나이에 요양병원의 의사로서 도전한 고인을 직원들은 예우 차원에서 '원장님'이라고 불렀다.

'사랑으로 병을 나을 수 있다'는 지론으로 환자들에게 정성을 다하는 태도와 '국내 최고령 현역 여의사'라는 이력은 각종 TV프로그램에 소개돼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독립운동가이자 의사였던 아버지(한규상)와 독립운동가 어머니(박덕실) 사이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9년 고려대 의대 전신인 경성의학여자전문학교를 졸업해 산부인과 전문의를 취득했다.

남편과 미국으로 유학 가 내과 전문의를 딴 뒤 귀국해 개업의로 일했다. 활발하게 병원을 운영했으나 약 40년 전 남편의 죽음을 계기로 병원을 정리하고 의료선교의원을 운영하며 수십년간 무료 진료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후 80대 중반의 나이에 요양병원의 의사로 일하기 시작해 별세 직전까지 매일 10명 이상의 환자를 진료했다.

지난해 가을 '백세 현역이 어찌 꿈이랴'는 제목의 에세이집도 재출간할 만큼 왕성했으며, 별세 직전까지 노인 환자들 곁을 지키려고 애썼다.

고인이 별세 전 가족과 직원들을 향해 마지막으로 남긴 말씀은 단 세 마디였다고 한다.

"힘내", "가을이다", "사랑해".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 한원주씨 별세…향년 94세 (서울=연합뉴스)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로 활동한 한원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지난달 3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매그너스요양병원과 유족 측이 5일 밝혔다. 향년 94세. 최근까지 직접 환자를 진료하던 고인은 지난달 중순께 노환이 악화해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다가 9월 23일 경기 남양주 매그너스요양병원으로 돌아왔다. 사진은 고 한원주 의사가 생전에 환자를 진료하는 모습. [매그너스요양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uki@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