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더팩트

'식당 종업원 강제추행' 민주당 부산시의원 '기소 의견' 송치

조탁만 입력 2020. 10. 05. 16:59

기사 도구 모음

부산의 한 식당에서 여종업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부산시의회 A시의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5일 A시의원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시의원은 지난 8월 사하구의 한 식당에서 여종업원 B씨 등에게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하거나 성적인 발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이날 오전 11시쯤 성명을 내고 A시의원에 대한 경찰 수사가 2개월간 지연된 데 대해 '늑장 수사'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해자측 김소정 변호사가 지난 8월 12일 부산시의회에서 민주당 소속 한 시의원이 식당에서 여성 피해자 중 1명의 어깨에 손을 얹고 있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하고 있다. /부산=조탁만 기자

불필요한 신체접촉·성적 발언 혐의…국민의힘 부산시당 '늑장 수사' 비판

[더팩트ㅣ부산=조탁만 기자] 부산의 한 식당에서 여종업원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부산시의회 A시의원이 검찰에 넘겨졌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5일 A시의원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시의원은 지난 8월 사하구의 한 식당에서 여종업원 B씨 등에게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하거나 성적인 발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 8월 12일 피해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피해자 등 관련자 진술과 CCTV 영상, 관련 판례 등을 분석해 A시의원의 혐의 사실을 확인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사건 직후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A시의원을 제명했다.

한편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이날 오전 11시쯤 성명을 내고 A시의원에 대한 경찰 수사가 2개월간 지연된 데 대해 '늑장 수사’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신속한 수사와 진상규명에 힘을 쏟아야 할 수사기관이 어찌해 해당 시의원에게 의원직을 유지하도록 시간만 벌어주고 있는 것인지 상당히 의아스럽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의 성명이 나온 뒤인 오후 1시쯤 경찰은 A시의원의 검찰 송치 사실을 공개했다.

hcmedia@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