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한국체대 체육학과, 여 교수진 17% 불과.."젠더 균형 맞춰야"

김진 기자 입력 2020. 10. 05. 17:02

기사 도구 모음

한국체육대학교 체육학과 교수·조교 성비 불균형이 극심한 것으로 5일 나타났다.

그러나 2020년 체육학과 27개 종목 교수·조교 성비는 남성이 82.6%(57명), 여성 17.4%(12명)로 불균형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중에서도 핸드볼(50%), 테니스(47.6%), 펜싱(44.1%), 사격(43.5%)은 여학생 성비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5년간 모두 남성 교수·조교가 담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학생 비율 높은 핸드볼·테니스 등도 5년간 모두 남성 교수진
이탄희 "매년 가혹행위 발생한 체육계, 여성지도자 양성 노력해야"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8.2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한국체육대학교 체육학과 교수·조교 성비 불균형이 극심한 것으로 5일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체대로부터 제출받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한국체대 스포츠과학대 체육학과 여학생 성비는 2016년 30.7%(287명)에서 2020년 34.6%(324명)로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2020년 체육학과 27개 종목 교수·조교 성비는 남성이 82.6%(57명), 여성 17.4%(12명)로 불균형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 교수진이 5배 가까이 많다.

여학생 비율이 높은 상위 10개 학과 역시 남성 교수·조교가 21명인 반면, 여성 교수·조교는 8명에 그쳤다. 그중에서도 핸드볼(50%), 테니스(47.6%), 펜싱(44.1%), 사격(43.5%)은 여학생 성비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5년간 모두 남성 교수·조교가 담당했다.

특히 합숙훈련이 일반적인 체육계 특성상 인권침해 가능성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한체대 체육학과 27개 종목 가운데 여성 전임교수는 7명에 그쳤다. 남성 전임교수는 31명이다.

'1대 1' 코칭이 주로 이뤄지는 체육학과에서 남성 전임교수는 1명당 학생 20명을 맡는 반면, 여성 전임교수는 1명당 2배가 넘는 46.2명을 맡는 셈이다.

이탄희 의원은 "최근 체육계 폭력·성폭력 가혹행위가 매년 발생하는 상황에서 여학생 인권보호와 경기력 향상을 위해서는 젠더 균형에 맞춘 여성지도자 채용이 절실해 보인다"며 "여성 전임교원과 조교의 획기적 증원으로 장기적 관점에서 여성전문 스포츠인 양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soho0902@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