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주호영 '군 기밀 유출'논란에 분노.."먼저 흘린 것은 청와대"

김희란 입력 2020. 10. 06. 11:58

기사 도구 모음

'군의 SI(군의 특별정보)를 흘렸다'는 여권의 비판을 받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적반하장"이라며 이를 전면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방부나 청와대가 먼저 SI를 흘려놓고 나에게 뒤집어 씌운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우리 군 획득 정보에는 사살이나 사격이라는 용어가 없었다"며 그의 주장을 부인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김희란 인턴기자 =‘군의 SI(군의 특별정보)를 흘렸다’는 여권의 비판을 받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적반하장”이라며 이를 전면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방부나 청와대가 먼저 SI를 흘려놓고 나에게 뒤집어 씌운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4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북한군이 우리 공무원에 연유를 바르고 태운 후 ‘762’로 사살하라고 했다”는 내용을 전했다. 762는 북한군이 쓰는 소총(탄환)인 7.62㎜를 지칭한다. 주 원내대표는 이후 국가의 기밀을 흘리고 있다는 여권의 비난을 받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국방부와 청와대가 먼저 정보를 발설했다며 분노했다. 그는 “국방부나 청와대 이래서는 참 안 되는데 자기들이 다 발설해놓고 지금 이러고 있다. SI 특별정보를 자기들이 관리하지 않고 다 흘린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이야기 하기 전에 언론에 이미 다 공개된 내용”이라면서 “그(논란) 후 확인해보니 청와대가 기자들에게 브리핑까지 했다”라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나는 국방부로부터 연유나 762를 직접 들은 바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한차례 보고에 참여한 적 있는데 그때는 ‘SI이기 때문에 말해줄 수 없다’고만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방위원회 특별조사단이 국방부와 합참을 방문했을 때도 SI가 뭔지 공개할 수 없다는 보고만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정부에 “참 나쁜 사람들”이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주 원내대표는 “오히려 자기들이(청와대가) 필요에 따라서 SI를 공개하는 그런 어처구니없는 짓을 해놓고 내가 발언해 마치 보안이 잘 안 지켜지고 있다는 것처럼 뒤집어씌우기를 하고 있다”면서 “책임을 엉뚱한데 돌리는 형편없는 짓”이라고 분노했다.

주 원내대표는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우리 군 획득 정보에는 사살이나 사격이라는 용어가 없었다”며 그의 주장을 부인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아마 사살이란 단어는 없었을 것”이라면서 “북한군들도 휴전선 가까이에 있기 때문에 이런 사살을 얘기하면 우리가 들을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다른 말로 바꿔서 한다”고 설명했다.

heerank@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