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의대생 사과 나왔다.."국시 거부번복 '모순적 태도' 사죄"

조현의 입력 2020. 10. 06. 16:45 수정 2020. 10. 07. 09:46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국시) 추가 응시와 관련해 사실상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의대생들이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국시 접수를 취소했던 의대생이 국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접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국민청원 사과문 올라와
"의료공백 현실화, 국민적 포용 부탁"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정부가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국시) 추가 응시와 관련해 사실상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의대생들이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교착 상태에 빠진 의대생 국시 문제가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국시 접수를 취소했던 의대생이 국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접수됐다.

해당 청원은 6일 현재 사전동의가 100명 이상이 되면서 관리자가 본격 검토를 추진 중이다. 청와대는 중복 청원 등이 많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지난해부터 100명 이상의 사전동의를 받은 글만 내부 검토를 거쳐 공개하고 있다.

청원 작성자인 한 의대 본과 4학년생은 "국시 거부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집단행동 등) 일련의 시도는 학생들의 짧은 식견으로나마 올바른 의료라는 가치에 대해 고민하고 행동해보려는 나름의 노력에서 나온 서투른 모습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시험에 응시할 기회가 여러 번이나 있었지만 자발적으로 시험을 치지 않기로 했던 학생들이 한참이 지난 지금에서야 ‘정부의 대승적 결단을 기다린다’고 하는 모순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국민들이 이를 결코 쉽게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원 작성자는 의료공백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는 만큼 의대생 국시 추가 응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이 너그러이 양해해주시길 부탁드리기에는 너무나도 염치가 없고 한없이 부끄럽다"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언제 종식될지 모르는 이 시점에서 당장 발생할 앞으로의 의료공백과 그에 따른 지역사회 의료의 질 저하를 함께 감내해주시길 부탁드리는 것은 더더욱 염치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의료 공백은 단순히 1년에 그치지 않는다. 인턴이 채워지지 못한 1년은 세월이 흘러 레지던트 1년 차의 공백을 야기하고 이러한 악순환은 5년이 넘는 장기간에 걸쳐 의료 체계에 큰 타격을 주게 된다"고 강조했다.

청원 작성자는 국민적 양해와 수용을 재차 요청했다. 그는 "국민 건강을 생각하시어 넓은 마음으로 포용해주시고 따끔한 질책과 격려를 통해 저희를 이끌어달라"며 "훗날 의료인이 되어서도 지금의 따끔한 질책을 가슴 깊이 새기고 인술을 펼치는 훌륭한 의사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