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단국대, 이사장 비서실장 딸에게 7700만원짜리 첼로 사줘"

장지훈 기자 입력 2020. 10. 07. 11:58

기사 도구 모음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단국대의 설립자와 이사 등의 자녀들이 단국대 교수로 임용됐다"며 "문제가 있어 종합감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 의원은 이날 교육부와 소관기관 국정감사에 출석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단국대 역사관을 설립하는데 기금을 모금했고 여기 모금했던 사람들의 관련자들이 교수로 채용됐다"며 종합감사 시행을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감브리핑] "단국대 설립자·이사 자녀가 교수로..종합감사해야"
유은혜 "정확하게 파악할 필요 있어..종합감사 준비하겠다"
단국대학교 전경. © News1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단국대의 설립자와 이사 등의 자녀들이 단국대 교수로 임용됐다"며 "문제가 있어 종합감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 의원은 이날 교육부와 소관기관 국정감사에 출석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단국대 역사관을 설립하는데 기금을 모금했고 여기 모금했던 사람들의 관련자들이 교수로 채용됐다"며 종합감사 시행을 요구했다.

정 의원이 이날 공개한 '설립자 및 임원 총장의 친인척 재직 현황' 자료에 따르면 Δ설립자 장모씨 손자 A씨는 전자전기공학부 교수 Δ설립자 장모씨 손녀사위 B씨는 의학과 교수 Δ설립자 조모씨 손자 C씨는 치의학과 교수 Δ이사 윤모씨 딸 D씨는 교육학과 조교수 Δ이사 이모씨 딸 E씨는 국악과 조교수 Δ이사 박모씨 딸 F씨는 성악과 부교수 Δ이사 윤모씨 딸 G씨는 교양학부 조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사 출신 자녀가 교수로 특채됐다면 문제가 있고 감사해야 한다는 것이 정 의원의 설명이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6.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정 의원은 또 "지난해 단국대 제보 건수 16건 가운데 2건만 감사했는데 이에 대한 징계 처분은 없었다" 며 "(나머지) 14건 중 '일감 몰아주기'가 14건인데 1800억원 정도이며 거의 수의계약이다"고 의혹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 건설업자는 단국대 건설만 하고 다른 공사를 한 적이 없다고 하는데 리베이트가 64억원 정도 발생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교육부는 왜 감사하면서 가벼운 2건만 하고 나머지 14건은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이사장의 최측근, 비서실장으로 알고 있는데 그의 딸에게 재단 돈으로 7700만원짜리 첼로를 사줬다고 한다"며 "장기임대라고 답하던데 이 딸을 단국대 음대 교수에게 레슨을 시키고 교수에게는 연구비를 지급했다. 이 딸은 단국대에 입학했다"며 이사장 최측근 관련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유 부총리는 "제기한 문제를 정확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제기된 의혹이 많아서 종합감사를 준비하겠다"고 답변했다.

hunhu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