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죄수들에게 듣기 싫은 노래 강제로 들려준 미 교도관들 기소

김대호 입력 2020. 10. 07. 15:13 수정 2020. 10. 07. 16:17

기사 도구 모음

죄수들에게 원하지 않는 노래를 강제로 듣게 한 미국 교도관들이 기소됐다.

7일 미국 ABC방송에 따르면 미국 남부 오클라호마주 교도소의 교도관 2명과 이들의 감독자가 수감자들에게 수갑을 채운 뒤 여러 시간 동안 반복적으로 동요인 '상어 가족(baby shark)'을 듣게 한 혐의(경범죄)로 전날 기소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갑 채우고 동요 '상어 가족' 몇시간씩 듣게 해
'아기 상어' 노래 동영상 한장면 인터넷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죄수들에게 원하지 않는 노래를 강제로 듣게 한 미국 교도관들이 기소됐다.

7일 미국 ABC방송에 따르면 미국 남부 오클라호마주 교도소의 교도관 2명과 이들의 감독자가 수감자들에게 수갑을 채운 뒤 여러 시간 동안 반복적으로 동요인 '상어 가족(baby shark)'을 듣게 한 혐의(경범죄)로 전날 기소됐다.

'상어 가족'은 2년 전 온라인을 통해 처음 소개된 동요로,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며 67억번 이상 조회됐다.

아이들에게는 노래가 밝고 재밌다는 평가가 있지만, 전체적인 가사와 운율이 반복적이고 단조로워 계속 들으면 질린다는 지적도 있다.

교도관 2명은 작년 11~12월 최소 4명의 수감자에게 등 뒤로 수갑을 채운 후 벽에 기대고 서서 시끄러울 정도로 큰 소리의 '아기 상어 가족' 노래를 몇시간씩 듣도록 했다.

감독자는 이런 사실을 알고도 방관했다.

이들 교도관과 감독자는 이번 사건이 불거진 직후 퇴직했다.

오클라호마 지방 검사는 "이들이 저지른 나쁜 짓에 걸맞은 강력한 처벌 규정을 찾지 못해 아쉽다"면서 "엄벌에 처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역 경찰도 "교도관들의 수감자 학대 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dae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