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류호정 "삼성전자 간부,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

김지환 기자 입력 2020. 10. 07. 16: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7일 삼성전자에서 대관 업무를 하는 간부가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얼마 전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관련 민원을 접수하고, 사실 확인을 위해 부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며 “증인 신청 이후, 저희 의원실의 확인 없이 삼성전자의 간부 한 사람이 매일같이 왔다”고 말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삼성전자에서 대관 업무를 하는 간부가 기자출입증으로 국회 출입을 했다고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류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국회 의원회관 출입을 위해선 의원실의 방문 확인이 필요한데 삼성전자 간부가 이 절차를 거치지 않고 계속 찾아오는 것을 의원실이 의아하게 생각한 것이다.

류 의원은 “출입 경위를 알아봤다. 한 언론사의 기자출입증을 가지고 들어온 것이었다”며 “저희 보좌진은 국회 장기 출입 기자 명단에서 해당 간부의 이름을 쉽게 찾을 수 있었고, 뉴스 검색을 통해 전 새누리당 당직자였음을 또한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이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던 삼성전자 부사장은 결국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았다. 그는 “아직은 그분(기자출입증으로 출입한 삼성전자 간부)이 증인 채택 과정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저는 국민의 대표로서, 대한민국 헌법기관으로서, 법과 정의의 관념에 어긋나는 어떠한 관행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좋은 게 좋은 거라는 식’으로 이뤄지는 모든 관례를 거부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