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빨간약의 재발견.. "코로나 바이러스 99.99% 줄었다"

정석우 기자 입력 2020. 10. 08. 03: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상처 소독용 가정 상비약으로 ‘빨간약’으로 불리는 포비돈 요오드가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에 효과가 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해외에서도 유사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었다.

이번 연구는 인체 밖에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포비돈 요오드를 뿌려서 실험한 결과다. 인체 세포에 침투한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 효과가 입증된 것은 아니다. 포비돈 요오드를 주사하거나 마신다고 코로나를 치료할 수 있다는 뜻은 아니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바이러스병연구소 박만성 교수팀은 7일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의약품을 코로나 바이러스를 배양한 접시에 뿌려 바이러스를 99.99% 감소시키는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대한미생물학회지’ 9월 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포비돈 요오드를 활용한 구강, 비강 및 인후부의 적극적 위생 관리는 코로나 감염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나 목구멍에 스프레이 형태로 뿌리는 포비돈 요오드가 위생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마상혁 경남도의사회 감염병대책위원장(창원파티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해외에서도 이런 연구 결과가 많았지만, 인체 밖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줄이는 효과를 측정한 것"이라며 “코로나 환자 치료 목적으로 쓸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아직 없다”고 했다.

싱가포르 듀크-NUS 의과대학교와 말레이시아 열대감염병연구교육센터(TIDREC)는 지난 6월 포비돈 요오드를 이용한 유사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고, 지난달 17일에는 미국 코네티컷 의대 서맨사 프랭크 박사 연구팀도 비슷한 연구를 공개했다. 포비돈 요오드는 인플루엔자(독감)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 다른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연구됐지만, 모두 인체가 아닌 바이러스 배양 접시에서 실험한 결과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