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직장 잃은 사람 등에 공공일자리 2만4천개 제공

권수현 입력 2020. 10. 11. 12:00

기사 도구 모음

취업 취약계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을 위해 2만4천개 공공일자리가 제공된다.

행정안전부는 제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이 같은 지역일자리사업에 총 804억원을 투입하기로 하고 이달 중순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별로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지역일자리사업 참여대상은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과 코로나19 여파로 실직·휴폐업한 사람,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와 프리랜서 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달 중순부터 각 지자체 '지역일자리사업' 참여자 모집
저소득층, 장애인, 코로나 영향 휴폐업·실직자, 특고 등 대상
공공 일자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취업 취약계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을 위해 2만4천개 공공일자리가 제공된다.

행정안전부는 제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이 같은 지역일자리사업에 총 804억원을 투입하기로 하고 이달 중순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별로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지역일자리사업은 지난 7월 3차 추경을 통해 30만명 규모로 추진 중인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을 보강하기 위한 것이다.

지역일자리사업 참여대상은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업취약계층과 코로나19 여파로 실직·휴폐업한 사람,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와 프리랜서 등이다.

선발된 참여자들은 코로나19 생활방역 지원, 재해복구 및 예방 지원, 기타 지역현안 대응 등에 투입된다. 10월 이후부터 연말까지 약 2개월간 근무하게 되며 최저시급인 1시간당 8천590원의 급여와 4대 보험료를 지급받는다.

긴급하게 생계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 선발하기 위해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는 경우 등은 지역 일자리사업 참여가 제한된다. 기타 자세한 사업내용과 대상자 선발 기준 등은 각 지자체 홈페이지와 주민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재민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일자리가 필요한 분들에게 고용·생계를 지원하면서 지역 방역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력해 지역일자리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