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노컷브이]'단호박' 병무청장 "유승준 아니라 스티브유다"

CBS 노컷뉴스 이충현 기자 입력 2020.10.13. 12:12

모종화 병무청장이 병역 면탈로 입국이 금지된 가수 스티브 유(44·유승준)의 입국금지가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13일 재확인했다.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유승준이라는 용어를 쓰고 싶지 않고 (정확한 명칭은) 스티브 유라고 생각한다"며 "스티브 유는 숭고한 병역 의무를 스스로 이탈했고, 국민에게 공정하게 병역의무를 이행한다고 누차 약속해놓고도 그것을 거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종화 병무청장이 병역 면탈로 입국이 금지된 가수 스티브 유(44·유승준)의 입국금지가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13일 재확인했다.

이날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유승준이라는 용어를 쓰고 싶지 않고 (정확한 명칭은) 스티브 유라고 생각한다"며 "스티브 유는 숭고한 병역 의무를 스스로 이탈했고, 국민에게 공정하게 병역의무를 이행한다고 누차 약속해놓고도 그것을 거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질의한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도 "국민적 스타였던 유씨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은데다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고의적으로 저버리는데 대해 입국금지는 응당한 조치"라고 말했다.

[CBS 노컷뉴스 이충현 기자]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