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WSJ '지속가능한 100대 기업'서 LG전자 6위..삼성은 28위

김영신 입력 2020.10.13. 15:40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선정한 '지속가능한 100대 기업' 순위에서 한국 기업 중 LG전자가 6위, 삼성전자는 28위를 차지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WSJ가 발표한 지속 가능한 100대 기업(The 100 Most Sustainably Managed Companies in the World) 평가에서 LG전자는 100점 만점에 76.9점을, 삼성전자는 74.2점을 각각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소니 1위, 네덜란드 필립스 2위
여의도 LG 트윈타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선정한 '지속가능한 100대 기업' 순위에서 한국 기업 중 LG전자가 6위, 삼성전자는 28위를 차지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WSJ가 발표한 지속 가능한 100대 기업(The 100 Most Sustainably Managed Companies in the World) 평가에서 LG전자는 100점 만점에 76.9점을, 삼성전자는 74.2점을 각각 받았다.

WSJ는 전 세계 5천500여개 상장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 모델과 혁신성, 사회·제품, 직원, 환경 등 지속가능성을 평가해 발표한다.

1위는 일본 소니가 차지했다. 소니는 요시다 겐이치로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부터 사회적 가치 창출에 이전보다 두배 이상 투자하라고 강조하며 지속가능성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네덜란드 필립스가 2위, 미국 시스코 3위, 독일 머크 4위, 스페인 이베르드롤라가 5위 등으로 뒤를 이었다.

100대 기업을 국가별로 보면 미국 23개, 일본 16개, 프랑스 9개 순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지속 가능성에 대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요구가 커지고 있어 기업들에 당면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