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농민단체 "민족은행이라던 농협이 수입 양파 경매하다니"

박주영 입력 2020.10.14. 11:02

농협이 수입 양파를 경매했다며 농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양파생산자협회는 14일 대전원예농협 노은공판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입 양파 경매가 이뤄진 것을 규탄했다.

협회는 "부산에 있는 모 상사가 수입 양파를 들여와 원예농협 노은공판장에서 경매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농협은 국내 양파 농가의 어려움을 이용해 제 잇속만 챙기는 반농민적 기업과 거래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파생산자협, 대전원예농협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
수입 양파 경매 규탄 [전국양파생산자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농협이 수입 양파를 경매했다며 농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양파생산자협회는 14일 대전원예농협 노은공판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입 양파 경매가 이뤄진 것을 규탄했다.

협회는 "부산에 있는 모 상사가 수입 양파를 들여와 원예농협 노은공판장에서 경매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농협은 국내 양파 농가의 어려움을 이용해 제 잇속만 챙기는 반농민적 기업과 거래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족은행, 농민의 대표라면서 수입 양파 사업을 하는 농협은 어느 나라 농민을 위한 협동조합이냐"라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 경제지주는 철저히 경위를 파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jyoung@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