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JTBC

[단독] "한반도는 대대로 중국 땅"?..미 교재 '엉터리 세계사'

류정화 기자 입력 2020.10.14. 20:52 수정 2020.10.15. 18: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미국의 대학 입시 시험, SAT와 과목별 시험 AP 교재에 한반도가 과거 대부분의 시기 동안 중국 영토였다고 표기돼 있는 사실이 JTBC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한국이 당나라 때 중국의 속국이 됐고 일본과 강화도 조약을 맺은 1876년에 중국으로부터 독립을 했다는 건데요.

이런 엉터리 교재가 왜 지금까지 방치돼 있는 건지 류정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미국 주요 교과서 출판사인 배런스가 발간한 SAT 세계사 교재입니다.

700년대 중국 당나라 영토에 신라가 포함돼 있습니다.

"한국은 피보호국이었다"고 적혀 있습니다.

같은 출판사 AP 교재엔 중국 명나라 영토가 압록강이 아닌 청천강 유역까지 내려와 있는가 하면 청나라 때는 아예 한반도 전체가 청나라 영토로 포함됐습니다.

다른 주요 교과서 더 프린스턴 리뷰에도 부정확한 내용이 실린 건 마찬가지.

"한국은 당의 속국이었다"고 표현돼 있습니다.

[권은주/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 : 전통적인 중국과 한국의 관계는 전혀 그렇지가 않습니다. 속국이라는 용어도 맞지가 않고, 이건 분명히 고쳐야 되는 부분이라고…]

한국이 중국에서 독립한 건 일본과 강화도조약을 맺은 해인 1876년이라고 돼 있습니다.

이대로라면 한국은 고대와 중세 내내 중국의 속국이었고 그러다가 일본 식민지를 겪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SAT와 AP 교재는 미국에 있는 대학을 가려는 전 세계 중고등학생들이 봅니다.

한류 열풍으로 한창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전 세계 청소년들에게 엉터리 역사를 가르치는 겁니다.

[박기태/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 대표 : 이런 게 방치되면 한국은 역사가 100년인 거죠. 교과서에 내가 좋아했던 한류 스타들 나라가 과거에는 중국의 식민지였네? 일본의 식민지였네? 이걸로만 국한되니까, 우리가 문화 대국이라는 그 이미지가 단절되는 거죠.]

이렇게 왜곡된 역사가 교재에 자리잡은 건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에 기반한 것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조법종/우석대 교수 : 최근에는 '중화문명홍보공정'이라는 거대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중국 역사의 우월성을 부각하고 그 역사 속에 한국의 역사가 속국화돼 있다라는 그런 인식을 강하게…]

중국 대표 인터넷 포털, '바이두'가 운영하는 '바이두 백과'도 상황은 심각한데요.

한국의 대표적 독립운동가죠.

안중근 의사의 민족은 '조선족'이라고 돼 있습니다.

'조선족'을 클릭해 볼까요.

중국 북동부 지린성, 헤이룽장성, 랴오닝성 일대에 거주하는 민족, 우리가 알고 있는 '조선족'에 대한 설명이 나옵니다.

백범 김구 선생, 의거 당시 중국인들이 크게 칭송한 윤봉길 의사도 모두 조선족으로 표기돼 있습니다.

아름다운 우리말 시를 남긴 저항시인 윤동주는 아예 국적까지 '중국'으로 돼 있습니다.

윤동주 시인은 1945년에 작고했습니다.

중국 내 조선족들이 '중국' 국적을 취득한 게 1954년임을 감안하면 사실관계가 완전히 잘못된 겁니다.

왜 이럴까.

당시 독립운동가들이 현재 중국 영토인 만주, 상해, 지린성 일대에 거주하거나 활동했기 때문으로 추정되는데요.

이 경우 우리의 항일 운동 역시 중국의 항일 운동 역사에 편입될 우려가 있습니다.

[권은주/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 : 근대 시기의 우리 민족이 전근대의 조선이라고 하는 봉건적인 체제를 극복하고 새로운 정체성을 내세우면서 한인, 한민족으로 불렀기 때문에 그것을 인정해주고…]

우리 정부도 이러한 사실을 인지하고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문제 사항이 발견되면 중국 정부와 관계기관, 해당 포털사에 시정을 요구했다고도 했는데요.

앞서 바이두 백과는 2018년에 문재인 대통령도 민족을 '조선'이라고 표기했다가 네티즌들의 항의로 '민족' 표기란을 없애고 국적만 한국이라고 썼습니다.

하지만 독립운동가 등에 대해선 수차례의 시정요구에도 불구하고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주석이 "한국은 실제로 중국의 일부였다고 했다. 북한이 아니라 한국 전체"라고 말해 논란이 된 적이 있는데, 이런 왜곡은 현재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자료제공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김홍걸 의원실)
(영상그래픽 : 이정신)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