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단독]혼자서 주택 '1806채' 보유..강남3구 집주인 20%는 다주택

송진식 기자 입력 2020. 10. 16. 06:02 수정 2020. 10. 16. 08: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주택자 상위 1%, 평균 7.3채
강남3구 집주인 20%, 2주택 이상

[경향신문]

서울 아파트 전경. 김기남 기자

국내 다주택자 상위 20명이 소유 중인 주택 수가 1인당 평균 400채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강남3구 집주인 10명 중 2명은 집이 2채 이상인 다주택자였다.

15일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통계청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총 1806가구를 소유 중인 A씨였다. A씨는 2016년 1246가구를 소유하다 2017년에 200여채, 2018년에 300여채를 추가로 사들였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20명의 집주인들이 가진 주택은 총 8327가구였다. 1인당 평균 416가구꼴이다. A씨를 포함해 주택을 500가구 이상 소유한 이는 5명이었다.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집주인의 20.2%가 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다주택자 전국(15.6%) 및 서울(15.8%) 비율을 모두 웃도는 수치다. 5주택 이상을 보유한 집주인 비중도 강남3구는 평균 3.46%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상위 1%가 소유한 주택은 총 102만6237가구로 전체 주택의 5.8%를 차지했다. 상위 1%의 다주택자가 1인당 평균 7.3가구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10%로 확대하면 총 372만5743가구(21.1%), 1인당 2.7가구를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 주택법에서 정하는 최저주거기준에 미달하는 가구는 전국 111만1000가구(5.7%)였다.

송진식 기자 truejs@kyunghyang.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