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갤럭시S20 FE 출시하자마자 국내외서 터치 오류 논란

채새롬 입력 2020.10.16. 07:00

삼성전자가 아이폰12를 겨냥해 내놓은 갤럭시S20 FE(팬 에디션)가 출시되자마자 국내외에서 터치 불량 논란에 휩싸였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 클리앙과 삼성 스마트폰 네이버 카페 등에서 갤럭시S20 FE를 미리 배송받은 사용자 일부가 터치 불량 이슈를 제기하고 있다.

폰아레나, 샘모바일 등 IT매체는 최근 현지 갤럭시S20 FE 소비자 일부가 터치스크린 오작동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갤럭시S20 FE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가 아이폰12를 겨냥해 내놓은 갤럭시S20 FE(팬 에디션)가 출시되자마자 국내외에서 터치 불량 논란에 휩싸였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 클리앙과 삼성 스마트폰 네이버 카페 등에서 갤럭시S20 FE를 미리 배송받은 사용자 일부가 터치 불량 이슈를 제기하고 있다.

갤럭시S20 FE는 이달 6일부터 12일까지 사전예약을 거쳐 이날 정식으로 국내 출시됐다. 미국 등 다른 국가에서는 이달 초 먼저 출시됐다.

사용자들은 스크롤을 내릴 때 터치가 먹히지 않는다거나, 갑자기 마음대로 스와이프 되는 현상을 겪었다고 주장한다. 일부 사용자는 터치하지 않았는데도 화면이 눌리는 '고스트 터치'도 일어났다고 보고했다.

이는 앞서 갤럭시S20 FE가 출시된 미국 소비자들이 겪은 현상과 비슷한 증상이다.

폰아레나, 샘모바일 등 IT매체는 최근 현지 갤럭시S20 FE 소비자 일부가 터치스크린 오작동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관련 12일 신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배포했다. 업데이트 이후 터치스크린 문제가 해결됐다는 사용자도 일부 있지만, 여전히 같은 문제를 겪는 소비자도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삼성전자 측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고 계속 사용성을 개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20 FE는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20의 보급형 모델로, 120㎐ 주사율, 퀄컴 스냅드래곤 865 칩셋 등 플래그십 성능을 갖추면서 가격을 80만원대로 낮춘 것이 특징이다.

srchae@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