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용민 "윤석열, 라임으로 반전시도..사건조작 개입 의심"

변휘 기자 입력 2020. 10. 16. 15:53

기사 도구 모음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라임운용 펀드 사태와 관련해 "사건 조작에 현직 검찰총장의 개입 가능성이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16일 SNS에 라임 사태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 보도를 공유하며 이처럼 썼다.

김 전 회장은 입장문에서 라임 사태 관련 야당 인사에 대한 금품 로비를 했고, 현직 검사에게도 고액의 접대를 했다고 폭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제공=뉴시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라임운용 펀드 사태와 관련해 "사건 조작에 현직 검찰총장의 개입 가능성이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16일 SNS에 라임 사태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 보도를 공유하며 이처럼 썼다.

김 전 회장은 입장문에서 라임 사태 관련 야당 인사에 대한 금품 로비를 했고, 현직 검사에게도 고액의 접대를 했다고 폭로했다. 또 검사 출신 변호사가 "청와대 수석 정도는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김 회장이 강기정 (전) 정무수석에게 청와대에서 돈을 줬다는 기사와 강 수석의 반박을 보면서 조작가능성이 의심됐는데, 그게 사실로 드러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 "매우 중대한 사건"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가족사건은 외면하고,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에 총력을 기울여 반전을 시도할 것 같다는 우려가 여기저기에서 들려오고 있었는데, 이 폭로가 그 우려를 현실화시킬수도 있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사실관계가 더 밝혀져야 한다. 구체적 제보와 증언들이 추가돼야 할 것 같다"면서 "법사위에서도 이 문제는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 전 수석은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를 통해 5000만원을 전달했다'는 김 전 회장의 법정 진술에 대해 '이 전 대표를 만난 적은 있지만 돈은 받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또 라임 측 민원 해결을 위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전화했다는 의혹 역시 부인하고 있다.

변휘 기자 hynews@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