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월드피플+] 독학으로 핵융합 실험 성공한 美 12세 소년, 기네스북 등재

박종익 입력 2020.10.17. 16:51

불과 12세 나이에 '소형 핵융합 실험'에 성공해 화제를 모은 소년이 정식으로 기네스 기록 인증까지 받았다.

최근 기네스 월드레코드 측은 미국 멤피스에 사는 잭슨 오스왈트가 스스로 제작한 소형 핵융합로를 가지고 핵융합 실험에 성공한 세계 최연소자로 인증됐다고 발표했다.

당시 잭슨은 이베이를 통해 관련 장비를 사들여 소형 핵융합로를 제작한 후 실험에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사진=기네스북

불과 12세 나이에 ‘소형 핵융합 실험’에 성공해 화제를 모은 소년이 정식으로 기네스 기록 인증까지 받았다.

최근 기네스 월드레코드 측은 미국 멤피스에 사는 잭슨 오스왈트가 스스로 제작한 소형 핵융합로를 가지고 핵융합 실험에 성공한 세계 최연소자로 인증됐다고 발표했다.

지금은 15세가 된 잭슨이 믿기힘든 과업을 달성한 것은 13세 생일을 맞이하기 불과 몇시간 전인 2018년 1월 19일이었다.

당시 잭슨은 이베이를 통해 관련 장비를 사들여 소형 핵융합로를 제작한 후 실험에 성공했다. 잭슨은 “처음 핵융합로를 만들게 된 계기는 이를 통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사람들에게 알려주고자 한 것”이라면서 “집에 있는 놀이방을 개조해 실험실로 활용했다”고 밝혔다.

다소 무시무시하게 느껴지는 핵융합(核融合, nuclear fusion)은 두 개의 원자핵이 모여 하나의 무거운 원자핵을 형성하는 현상으로, 핵융합로는 이 현상을 에너지로 전환시켜 전력 등으로 활용시키는 장치다. 흔히 ‘인공 태양’을 만드는 것에 비유하며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각광받는 분야이기에 어린 소년의 성취는 무척이나 놀랍다.

잭슨의 이른 성공이 가능했던 것은 부모의 적극적인 뒷받침 덕이었다. 부모도 정확히 이해못하는 어린 아들의 실험을 위해 총 1만 달러의 비용을 제공했으며 관련 전문가들에게 부탁해 방사능과 전기 작동의 위험성을 아들에게 교육시켜 안전한 실험이 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줬다.

보도에 따르면 기존 핵융합 실험 최연소 기록은 미국의 테일러 윌슨이 지난 2008년 14살 때 세운 것으로 이번 잭슨의 기록으로 2년이나 앞당겨지게 됐다.

현재는 중학교에 재학 중인 잭슨은 "다음에는 어떤 프로젝트에 도전할 지 찾고있는 중이라서 과거만큼 실험을 자주 하지는 못한다"면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거의 집에 있기는 했지만 온라인에 학습자료가 무한히 많아 앞으로도 내 관심사에 대한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잭슨의 새 기록은 ‘기네스북 2021년도판’에 실릴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