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중국 병원 앞 긴 줄..코로나 백신 맞겠다고 수백명 몰려

한상희 기자 입력 2020.10.17. 20:56 수정 2020.10.17. 21:1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7일 중국 동부의 한 병원.

오전 7시 병원 문을 열기도 전 건물 앞에는 코로나19 실험용 백신을 맞기 위한 시민들이 몰렸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17일 중국 저장(浙江)성의 이우(義烏)의 한 병원 앞에서 수백명의 시민들이 긴 줄을 서서 기다렸다.

줄에 서 있던 한 여성은 "당신은 이 백신을 믿나" "의사를 믿는가"라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그렇다"라고 답했다고 BBC 중국 특파원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 있는 임상연구기관에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들이 주사를 맞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7일 중국 동부의 한 병원. 오전 7시 병원 문을 열기도 전 건물 앞에는 코로나19 실험용 백신을 맞기 위한 시민들이 몰렸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17일 중국 저장(浙江)성의 이우(義烏)의 한 병원 앞에서 수백명의 시민들이 긴 줄을 서서 기다렸다. 번호표를 받고 병원에서 주사를 맞기까진 몇 시간이 걸렸다.

병원 영업 시간 전부터 택시가 끊임없이 멈춰서고 조금이라도 빨리 줄을 서기 위해 뛰어오거나 아기를 안고 오는 젊은 부모들도 눈에 띄었다고 BBC는 전했다.

이 병원에선 지금 누구라도 60달러(약 6만8000원)만 지불하면 백신을 맞을 수 있다.

BBC는 "몇 개월 전만 해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섰던 사람들이 이젠 백신이 면역을 제공할 것이란 희망을 갖고 줄을 서 있다"고 전했다.

줄에 서 있던 한 여성은 "당신은 이 백신을 믿나" "의사를 믿는가"라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그렇다"라고 답했다고 BBC 중국 특파원은 전했다.

이 백신은 아직 제품의 효능과 부작용을 검증하는 임상3상을 마치지 않았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지난 7월 간호사 등 의료진과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긴급사용을 승인했고, 이젠 일반 대중에게까지 접종을 시작했다고 BBC는 지적했다.

angela0204@news1.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