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주호영 "민주당 라임·옵티머스 특검 뭉개면 장외투쟁도 고려"

한영혜 입력 2020.10.18. 12: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라임·옵티머스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특검) 도입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특검 관철 수단은 국회 의결인데, 저희는 103석밖에 안 되고, 민주당은 저 (과반) 의석을 갖고 깔아뭉개려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장외투쟁도 고려하고 있다. 원내에서 (특검법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안 되면 국민께 직접 호소하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당내) 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운용 중인데 2~3건 중요한 제보가 들어왔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가짜’라고 선을 그은 이른바 ‘옵티머스 내부 문건’에 대해서도 “중간 결과도 안 나왔는데 미리 가짜라고 얘기하니까 그 답변이 가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기 압수수색을 빨리 해서 필요한 증거를 확보해야 하는데 증거인멸 시간을 다 줬고, 이 체제로는 수사를 할 수 없다”며 “최소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이 수사하든, 그게 아니면 특검이 최선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특검이나 특수단으로 하라고 하면 될 일을 딴 사건은 말을 안하다가 이 사건만 엄정 수사하라, 청와대가 협력하라 했다”며 “울산시장 선거공작에는 말이 전혀 없었다. 대강 수사하고 넘어가려고 하는구나 하는 사인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주 원내대표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대선을 앞두고 야권의 ‘인물난’이 거론되는 데 대해 “인물난이 전혀 없다”며 “실력있는 사람이 많은데 국민들에게 장점이 안 알려져셔 인물이 없다고 한다”고 일축했다.

그는 “‘미스터트롯’ 방식으로 많은 국민이 참여하고, 재밌게 하고, 단계별로 나눠서 하는 과정을 거쳐 후보를 찾아내면 제일 경쟁력 있는 후보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자신이 대권에 도전할지에 대해 “당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제일 중요하고, 거기에 우리 선수를 골라 태우면 가장 좋은 것”이라며 “당 지지기반을 튼튼히 하고, 당의 단합을 도모하는 일에 집중하고자 한다”고 답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선 “역대 대선은 기호 1·2번 대결이지, 3·4번이 된 적이 있나”고 물으며 “그런 현실을 직시한다면 기호 2번은 받을 수 있는 노력을 해야 대권에 가까이 갈 수 있다”고 입당을 권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