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일본산 수산물 4만여kg 국내산 둔갑.. 미표기도 90건

정윤미 기자 입력 2020.10.18. 19:27 수정 2020.10.19. 08:10

후쿠시마(福島) 오염수의 21%(22만6700톤)가 방사능 기준치 10배를 초과한 데 반해, 원산지표시 위반 수입 수산물은 4만kg이상이 일본산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오염수를 그대로 바다에 방류할 경우, 우리나라도 삼중수소 위험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가운데 해양수산부가 제공한 '2019년 원산지표시 위반 수입수산물'의 4만2756kg(137건)가 일본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중수소, 후쿠시마 오염수 방사능 기준치 10배 초과..스트론튬 111배
최인호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못하도록 국제사회 공조해야"
일본후쿠시마원자력발전소 운영사 도쿄전력이 13일 1호기 원자로 건물에 원격조작 카메라를 투입해 격납용기 배관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흘러나오는 장면을 촬영했다. 도쿄전력은 "수도꼭지를 열어놓은 것 처럼 오염수가 흘러나오고 있었다"고 밝했다.(본문과 관련없음) (도쿄전력) 2013.11.14/뉴스1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후쿠시마(福島) 오염수의 21%(22만6700톤)가 방사능 기준치 10배를 초과한 데 반해, 원산지표시 위반 수입 수산물은 4만kg이상이 일본산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일본 정부는 오는 27일 관계 장관 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져 국내는 물론 국제사회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배포한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12월31일 기준 후쿠시마 오염수 저장량 전체 109만톤 중 삼중수소를 제외한 방사능 기준치 초과 물량은 72%(78만톤)에 달했다.

전체 오염수 저장량의 6%에 이르는 6만5000톤의 경우 방사능 기준치 100배를 초과했다. 10~100배 초과 양은 16만1700톤(15%)에 달했다. 초과 양이 5~10배인 경우 20만7500톤(19%), 1~5배는 34만6500톤(32%)에 이르렀다.

아울러 2020년 6월30일 기준 '주요 방사성 물질의 기준치 초과 현황'을 확인한 결과, 삼중수소 평균 농도는 무려 57만9371㏃(베크렐)에 달했다.

최인호 의원실 제공 2020.10.18 © 뉴스1

일본의 삼중수소 배출 허용 기준은 1리터당 한국 4만베크렐, 미국 3만7000베크렐보다 느슨한 6만베크렐이다. 그럼에도 무려 10배에 가까운 기준치를 초과한 것이다.

삼중수소는 원자력 발전 과정에서 생기는 방사성 물질로, 분열하면서 베타선을 방출하는데 이에 과도하게 노출될 경우 유전자 변형이나 암을 유발할 수 있다.

몸 안에 쌓이는 방사성 물질인 세슘137의 경우 평균 농도는 기준치 90베크렐(일본 기준)를 초과하지 않았지만 최댓값은 기준치의 9배가 넘는 829베크렐에 달했다.

스트론튬 평균농도는 기준치 30베크렐(일본 기준)의 111배를 초과한 3316베크렐이었다. 스트론튬의 경우 칼슘과 유사한 반응 물질로, 인체에 흡수되면 뼈암이나 골수암을 유발한다.

앞서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사능 기준치 이내로 낮춰 방류하겠다면서도, 삼중수소에 대해선 기술적으로 제거가 불가능하단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오염수를 그대로 바다에 방류할 경우, 우리나라도 삼중수소 위험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가운데 해양수산부가 제공한 '2019년 원산지표시 위반 수입수산물'의 4만2756kg(137건)가 일본산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인호 의원실 제공 2020.10.18 © 뉴스1

원산지 '일본산'을 표시를 하지 않은 경우 90건(447kg)에 달했으며, 국내산으로 거짓 표기한 경우는 4만2309kg(47건)이었다.

관련해 최 의원은 "일반적으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시 방사능 오염물질이 국내 연안에 도착하기까지 4~5년이 걸린다고 알려져 있는데 일본 근해나 태평양에서 어획한 수산물을 통한다면 그 시간이 더 단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작년 한 해에만 원산지를 속이거나 표시하지 않은 일본산 수산물 적발량이 4만kg가 넘는다"며 "정부는 일본이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강행하지 못하도록 국제사회와 공조하고, 삼중수소에 대한 안전성 검사와 검사기준 마련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오염수 누출과 관련하여 수산물 소비 위축을 우려해 13일 오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방문해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로 방사능 오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본문과 관련없음) 2013.9.13/뉴스1

younme@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