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 알래스카 해상서 규모 7.5 지진..알류샨열도에 쓰나미 경보(종합)

정성호 입력 2020. 10. 20. 06:40 수정 2020. 10. 20. 07:51

기사 도구 모음

19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 남서쪽 해상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해 알류샨 열도 등에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내려졌다.

미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4분(현지시간, 한국시간 20일 오전 5시 54분)께 알래스카주 남서부의 샌드포인트로부터 남동쪽으로 91㎞ 떨어진 해상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다.

로이터·AFP 통신은 이날 지진으로 알래스카주 남서쪽 끝에 있는 알류샨 열도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19일(현지시간) 미국 알래스카 남서쪽 해상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해 알류샨 열도 등에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내려졌다.

미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4분(현지시간, 한국시간 20일 오전 5시 54분)께 알래스카주 남서부의 샌드포인트로부터 남동쪽으로 91㎞ 떨어진 해상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은 북위 54.66도, 서경 159.68도 지점에서 발생했으며 진앙의 깊이는 40.1㎞다.

로이터·AFP 통신은 이날 지진으로 알래스카주 남서쪽 끝에 있는 알류샨 열도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고 보도했다.

미 쓰나미경보센터는 이 지진으로 샌드포인트와 콜드베이 등 거주 인구가 드문 지역에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다고 밝혔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