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규제의 늪' 청주 아파트 거래 반토막..9월 매매가격 하락

윤우용 입력 2020. 10. 21. 07:23

기사 도구 모음

청주지역 아파트 거래량이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석 달간 53.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감정원 부동산 통계와 청주시 부동산 거래신고 자료에 따르면 6·17 부동산 대책의 하나로 청주의 동(洞) 지역과 오창·오송읍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이후인 7∼9월 청주 아파트 3천335건(분양권 전매 531건 포함)이 거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업계 "규제지역 해제 시급" vs 청주시 "상황 더 지켜봐야"
"조정대상지역 즉각 해제하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주=연합뉴스) 윤우용 기자 = 청주지역 아파트 거래량이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 석 달간 53.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감정원 부동산 통계와 청주시 부동산 거래신고 자료에 따르면 6·17 부동산 대책의 하나로 청주의 동(洞) 지역과 오창·오송읍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이후인 7∼9월 청주 아파트 3천335건(분양권 전매 531건 포함)이 거래됐다.

이는 규제 이전인 올해 3∼5월 거래량 7천206건(분양권 전매 2천165건 포함)의 46.3%에 불과하다.

월별로는 7월 1천322건, 8월 904건, 9월 1천109건이 거래됐다.

시장이 얼어붙으며 가격 상승 폭도 크게 둔화했다.

6월 기준 한 달새 3.78% 치솟았던 매매가는 7월 0.95%, 8월 0.14% 오르는 데 그쳤다.

9월에는 전달보다 0.05% 떨어졌다.

지난 5월 방사광가속기 유치 호재 등으로 과열조짐을 보이던 부동산 시장이 급랭하면서 현장에서는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청주시 오창읍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이사철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아파트 계약서 2건을 쓴 게 전부"라며 "꽁꽁 얼어붙은 시장을 살리려면 조정대상지역 해제가 급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청주시는 신중론을 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에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요청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6개간 재요청이 불가능한 만큼 시장 상황을 좀 더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주택법에는 3개월 주택가격 상승률이 소비자물가상승률을 1.3배 초과하면서 ▲ 2개월간 청약경쟁률 5대 1 초과 ▲ 3개월간 분양권 전매량 전년 대비 30% 이상 증가 ▲ 주택보급률이나 자가주택 비율이 전국 평균 이하 중 1가지 이상 해당하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는다.

하지만 조정대상지역 해제 요건은 따로 없다.

ywy@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