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민 52.1% "라임·옵티머스 사태는 권력형 게이트"

송오미 입력 2020. 10. 21. 11:00

기사 도구 모음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정국의 최대 뇌관으로 떠오른 가운데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은 이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실시한 10월 셋째 주 정례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2.1%가 '라임·옵티머스 사태는 권력형 게이트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게이트 52.1%·금융사기 26.2%·잘 모름 21.6%
30대~60세 이상, 서울·호남 제외 전 지역서
국민 과반 "금융사기 아닌 권력형 게이트"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라임 자산운용과 옵티머스 자산운용에 전현직 금감원 직원들이 연루 의혹과 관련해 윤석헌 금감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정국의 최대 뇌관으로 떠오른 가운데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은 이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실시한 10월 셋째 주 정례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2.1%가 '라임·옵티머스 사태는 권력형 게이트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금융사기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26.2%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21.6%였다.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정국의 최대 뇌관으로 떠오른 가운데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은 이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연령별로 보면 18세 이상 20대(45.4%)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절반을 넘겼다. 50대(54.9%)와 60세 이상(54.4%), 40대(53.7%), 30대(50.9%) 순으로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46.5%)과 전남·광주·전북 지역(41.2%)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이번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과반이었다. 강원·제주(62.9%), 대구·경북(60.4%), 경기·인천(54.4%), 대전·충청·세종(53.5%), 부산·울산·경남(52.5%) 지역 순으로 권력형 게이트라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9~20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5.7%로 최종 1003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데일리안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