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남국 "철새 금태섭,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준비?"

정진형 입력 2020. 10. 21. 12:01 수정 2020. 10. 21. 12:04

기사 도구 모음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 최근에 보기 힘든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여기서는 안 될 것 같으니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자신이 속했던 정당을 떠난다. 그냥 떠나는 것도 내가 못 먹는 우물 남도 먹지 말라는 못된 마음으로 침을 뱉고 떠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당서 안 될거 같으니 떠나며 우물에 침 뱉어"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종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에 대해 " 최근에 보기 힘든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 여기서는 안 될 것 같으니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자신이 속했던 정당을 떠난다. 그냥 떠나는 것도 내가 못 먹는 우물 남도 먹지 말라는 못된 마음으로 침을 뱉고 떠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얼마 전 김용민 의원의 진중권 선생에 대한 민사소송에 대해서 엉뚱하게 비판하고 나온 것부터가 이상했었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탈당을 염두에 두고 시비할 꺼리를 잡으려고 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쉽게 말씀드리면 그분의 지금 태도는 초등학생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라며 "'내 생각이 최고인데, 내 의견을 당에서 안 받아줘? 너희는 소통하지 않는 오만한 사람들이야. 너희들이랑 안 놀거야' 과연 누가 정말 오만한 것인지 스스로를 돌아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나아가 탈당 이유를 "빨리 탈당해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나 지역구 재보궐을 준비하려는 계획과, 민주당에서 한 번 더 국회의원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으니 그럼 하루라도 빨리 다른 당으로 가서 자리를 잡자는 조급함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국 백서 필진이던 김 의원은 지난 21대 총선에서 금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저격 출마'를 선언했다가 당 지도부의 조정으로 경기 안산단원을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그는 원내 입성 직후인 지난 6월 언론 인터뷰에서 "금태섭 전 의원, 박용진 의원이 초선 때 소신 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또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가 금 전 의원이 징계 결정에 반발하자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모습도 함께 돌아봤으면 좋겠다"고 비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