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與는 이헌재, 野는 김조원 겨냥.. 정권 대결된 라임·옵티머스 사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 10. 21. 18:26

기사 도구 모음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대립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초반 수세에 몰렸던 더불어민주당은 대대적인 반격에 나서며 옵티머스 펀드 고문단으로 참여했던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를 정조준했다.

21일 민주당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금융사기로 규정하고 공세수위를 보수정권 전반으로 확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간 대립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다.

초반 수세에 몰렸던 더불어민주당은 대대적인 반격에 나서며 옵티머스 펀드 고문단으로 참여했던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를 정조준했다. 이 전 총리가 지난 총선 당시 야당 인사들에게 일부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지면서 '친여권 이미지' 지우기에 나선 것이다. 이 전 총리는 참여정부 시절이던 2004년부터 1년여간 부총리로 경제 사령탑 역할을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거듭 특검 수용을 촉구하면서도 김조원 전 민정수석 등 문재인정부 인사들을 거명하며 각을 세웠다.

21일 민주당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금융사기로 규정하고 공세수위를 보수정권 전반으로 확대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SNS를 통해 이 전 부총리가 "금융사기꾼들에게 막대한 이득을 가져다준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전 부총리가) 감독기능을 무디게 해 금감원의 시장감시 기능을 무력화시킨 로비의 중심에 서 있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고문이니 자문이니 하는 직책으로 금융사기꾼들에게 막대한 이득을 가져다 준 의혹이 검찰수사를 앞두고 있다"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또 사모펀드를 고리로 한 금융사기 확산이 박근혜 정부의 '사모펀드 활성화를 위한 자본시장법 개정'에서 비롯됐다면서 '박근혜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반면에 국민의힘은 이날도 거듭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특검 이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반드시 특검을 통해서 이 사건이 명백하게 밝혀질 수 있는 그러한 지시를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막바지에 이르고 있는 국정감사에 김종호 청와대 민정수석과 김조원 전 민정수석을 증인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옵티머스 사태에 청와대 인사 연루 의혹을 거듭 부각하며 "민정수석실이 사건의 중심"이라는 주장도 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운영위에 김조원 전 민정수석에 대해 증인신청서를 제출했다"면서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권 최대 국정농단 게이트를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