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탈옥 5분 만에 발각된 '덴마크의 머스크'

안석 입력 2020. 10. 22. 05:07 수정 2020. 10. 22. 06:26

기사 도구 모음

여기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종신형을 받고 복역 중이던 덴마크 괴짜 발명가가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에게 붙잡혔다.

가디언은 20일(현지시간) 덴마크의 발명가 출신 기결수 페테르 마센이 이날 자신이 수감된 코펜하겐 인근 헤르스테드베스터 교도소를 탈출하다가 5분 만에 발각돼 경찰과 2시간 동안 대치하다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주선 발명가, 여기자 살해 혐의로 종신형
가짜 사제폭탄 휘감고 경찰과 2시간 대치

[서울신문]

경찰에 포위덴 덴마크 희대 살인마 피터 마드센. 사진=AFP 연합뉴스

여기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종신형을 받고 복역 중이던 덴마크 괴짜 발명가가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에게 붙잡혔다.

가디언은 20일(현지시간) 덴마크의 발명가 출신 기결수 페테르 마센이 이날 자신이 수감된 코펜하겐 인근 헤르스테드베스터 교도소를 탈출하다가 5분 만에 발각돼 경찰과 2시간 동안 대치하다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흉악범으로 낙인찍히기 전까지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에 비유될 만큼 유명했던 그는 이번 탈옥에서 체포 과정이 덴마크 언론에 생중계되며 또다시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센은 개인 잠수함 개발과 유인 우주선 발사 프로젝트 등으로 유럽에서는 널리 이름이 알려진 인물이었다. 하지만 그의 내면에는 ‘악마’가 숨어 있었다. 그는 2017년 자신이 직접 설계하고 만든 잠수함에서 취재 중이던 여기자 킴 발을 성폭행한 뒤 살해하고 시신을 잔인하게 훼손해 유기했다. 마센은 체포 직후 혐의를 계속 부인했지만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고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2년 넘게 수감 중이던 마센은 이날 오전 10시쯤 탈옥에 나섰다. 사제 폭탄으로 보이는 물건으로 교도관을 위협한 뒤 흰색 밴을 타고 도망가려던 그는 곧바로 출동한 경찰에 둘러싸여 2시간가량 대치하다 결국 체포됐다. 그는 몸에 폭탄으로 보이는 물건을 두르고 경찰을 위협했는데, 체포 뒤 모두 가짜라는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마센이 외부 도움 없이 탈옥한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